전체메뉴
[황금사자기 스타]부산정보고 남지민, 6이닝 무실점 위력투… 방망이도 화끈
더보기

[황금사자기 스타]부산정보고 남지민, 6이닝 무실점 위력투… 방망이도 화끈

이원주 기자 입력 2019-06-21 03:00수정 2019-06-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어린 시절 롯데 이대호(37)의 활약을 보고 야구선수의 꿈을 키웠다. 멀어 보였던 꿈이 이제 현실이 되려 하고 있다. 부산정보고 에이스 남지민(3학년·사진)은 20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광천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자신의 능력을 맘껏 펼쳐 보였다. 그는 6이닝 3안타 무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남지민은 이날 4번 타자로도 출전해 주목을 한 몸에 받았다.

고교 시절 강백호(현 KT)처럼 투타에 모두 재능을 보이고 있다. 마운드에서는 최고 시속 148km의 공을 뿌린다. 이날도 그는 최고 145km의 빠른 공에 슬라이더와 커브, 포크볼 등 다양한 변화구를 선보였다.

이날은 비록 안타를 치지 못했지만 방망이에도 꽤 소질이 있다. 전반기 주말리그에서 타율 0.333(45타수 15안타)에 6타점을 기록했다. 그는 “감독님께 타자도 하겠다고 말씀드려서 계속 타석에 서고 있다”며 “타자로서 투수 공을 상대하면 내가 마운드에 올랐을 때 수 싸움이나 심리 싸움에서 유리하게 경기를 끌어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유망주가 많은 부산지역에서 그는 1차 지명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다. 꼭 1차 지명이 아니더라도 2차 지명에서 롯데의 선택을 받으면 이대호와 같은 팀에서 뛸 수 있다.

주요기사

투수로서 존경하는 선수는 KIA 왼손 에이스 양현종이다. 남지민은 “언제나 자신 있고 당당한 모습으로 공을 던지는 모습이 정말 멋지다”고 말했다.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황금사자기#부산정보고#남지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