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또 포효했다
더보기

[황금사자기]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또 포효했다

김배중 기자 , 임보미 기자 , 조응형 기자 입력 2018-06-01 03:00수정 2018-06-01 03: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구고 누르고 통산 6번째 우승
1회부터 5연속 안타로 3득점… 물만난 2학년 정해영 2실점 호투
대구고, 번번이 기회 놓쳐 쓴맛
광주일고 선수들이 31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정상에 오른 뒤 우승 트로피를 높이 치켜들고 환호하고 있다. 광주일고는 2010년 황금사자기 우승 이후 8년 만에 통산 6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일고는 31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에서 대구고에 10-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1983년 제37회 황금사자기 대회 우승을 시작으로 통산 여섯 번째, 2010년 다섯 번째 우승 이후 8년 만이다.

경기 전 양 팀의 운명은 공교롭게도 2학년들의 어깨에 지워졌다. 양 팀의 3학년 1선발 조준혁(광주일고), 김주섭(대구고)이 4강전서 각각 103개, 81개의 공을 던져 등판할 수 없었기 때문. 투구 수 제한 규정으로 공 76개 이상을 던지면 4일을 휴식해야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 광주일고는 빠른 공이 강점인 정해영을, 대구고는 제구력이 좋은 이승민(이상 2학년)을 각각 마운드에 올렸다.

광주일고는 초반부터 대구고를 밀어붙였다. 1회말 1번 타자 유장혁(3학년)의 안타를 시작으로 5타자 연속 안타를 때리며 3점을 뽑았다. 방망이를 주먹 반 개가량 짧게 쥐고 초구부터 노리는 광주일고 타선의 적극적인 승부에 이승민은 공 5개만 던지고 안타 3개를 맞아 첫 실점을 했다.

‘삼자 범퇴 이닝’이 8-0으로 승부가 기운 6회 처음 나왔을 정도로 광주일고 타선은 끈질겼다. 팀이 기록한 안타 15개 중 장타는 5회말 정도웅이 친 2루타 1개에 불과했지만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기회=득점’으로 연결했다. 앞선 5경기(43이닝)서 9점(평균자책점 1.88)만 내주는 등 이번 황금사자기 대회서 가장 ‘짠맛’을 선보인 대구고 마운드였지만 결승에서는 이승민이 2와 3분의 1이닝 8피안타 6실점하는 등 10점을 내주며 짠맛이 희석됐다.

마운드에선 정해영이 대구고 타선을 잠재웠다. 시속 140km대 중반의 빠른 직구를 앞세운 정해영은 1회초 대구고 2번 타자 옥준우(3학년)를 상대로 삼구삼진을 잡는 등 6과 3분의 2이닝 6삼진 2실점(투구 수 103개)으로 호투했다. 최우수선수(MVP) 타이틀은 경남고와의 4강전(지난달 30일)에서 7과 3분의 2이닝 2실점으로 호투해 팀을 결승으로 이끈 광주일고 조준혁에게 돌아갔다.

관련기사

대구고는 기회를 번번이 살리지 못한 게 아쉬웠다. 2회초 무사 1, 2루서 타석에 선 박영완이 히트앤드런 사인을 받았지만 실패해 3루로 뛰던 2루 주자가 포수에게 견제 아웃됐다. 광주일고 유격수 김창평(3학년)의 실책 등으로 3회초 2사 1, 3루, 4회초 2사 만루 기회를 맞았으나 전광판에 찍힌 숫자 ‘0’은 끝내 바뀌지 않았다. 정해영이 7회 2사 1, 2루서 마운드를 내려간 뒤에야 2점을 만회했다. 1983년 황금사자기 결승전서 광주일고에 2-3으로 석패한 대구고는 35년 만에 맞이한 리턴매치에서 다시 패하며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김배중 wanted@donga.com·임보미·조응형 기자
 
광주일고 교가 (이은상 작사·이홍렬 작곡)

무등산 아침해같이 눈부신 우리의 이상 / 극락평 강물과 함께 줄기찬 우리의 전통 / 보아라 높이 올린 정의의 등대 / 들어라 울려나는 학문의 성종 / 민족의 혼이 깃든 영원한 이 집 /새 역사의 주인공들 자라나는 곳 / 열렸다 희망의 앞길 큰 포부 가슴에 찼다 / 일고는 이 나라의 힘 일고는 이 땅의 자랑
 
#황금사자기#광주일고#대구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