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경남고 최강 뽐내기냐, 광주일고 또 뒤집기냐
더보기

[황금사자기]경남고 최강 뽐내기냐, 광주일고 또 뒤집기냐

임보미 기자 입력 2018-05-30 03:00수정 2018-05-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이스 서준원-조준혁 건재, 30일 준결승 불꽃 승부 예고
경기-대구고는 ‘창-방패’ 대결
10개 프로 팀 스카우트가 만장일치 우승후보로 꼽은 경남고가 과연 황금사자기를 들어올릴 수 있을까. 투타에서 균형을 갖춘 경남고는 모두의 예상대로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에 안착했다. 경남고는 30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복병’ 광주일고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전통의 강호 경남고는 1974년 이후 44년 만에 황금사자기 우승에 도전한다. 경남고는 결승 진출이 31년 전인 1987년이 마지막일 정도로 최근 황금사자기와 연이 없었다. 하지만 경남고는 올해 투타에서 탄탄한 전력을 과시하며 정상을 넘보고 있다. 특히 경남고는 마운드가 막강하다. 올해부터 도입된 투구 수 제한 규정이 에이스에게 의존했던 다른 팀들을 괴롭히고 있지만 경남고에는 오히려 득이 되고 있다. 경남고는 야탑고와의 1회전에서 에이스 서준원이 77구(4일 휴식 필수)를 던지고도 경기력에 타격을 입지 않았을 만큼 마운드가 탄탄하다. 경남고는 8강에서 모든 투수 자원이 투구 수 60개를 넘기지 않아 서준원을 포함한 모든 투수가 준결승에 등판할 수 있는 상태다.

전문가들의 전반적인 평가는 경남고의 우세.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역전의 명수’ 면모를 보이고 있는 광주일고의 반격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일고는 우승후보로 거론되는 전력은 아니었다. 하지만 첫 경기부터 다크호스로 꼽히던 북일고에 9회말 끝내기 6-5 역전승을 거두는 집념을 보였고 16강에서는 대회 3연패에 도전하던 덕수고에 8회 4점을 뽑아내며 또 한번 뒷심을 발휘하는 이변을 일으켰다. 광주일고 에이스 조준혁도 덕수고와의 8강에서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4와 3분의 1이닝 동안 공 37개만 던져 4강전 출격에 문제가 없다.

대구고와 경기고의 4강전은 ‘창과 방패의 대결’로 관심을 모은다. 대구고는 4경기에서 8실점해 경기당 실점이 2점에 그친 반면 경기고는 3경기 31점으로 평균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주말리그 예선에서 서울권B 4위(최하위) 중 최소실점 자격으로 황금사자기에 막차를 탄 경기고의 돌풍이 결승까지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상우고와 중앙고를 차례로 꺾은 경기고는 8강에서 한계투구 수 탓에 에이스 원태인이 등판하지 못한 경북고를 10-5로 대파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주요기사
#황금사자기#전국고교야구#서준원#조준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