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 스타]경북고 김준우, 4이닝 42구 무실점… 전국대회 첫 승
더보기

[황금사자기 스타]경북고 김준우, 4이닝 42구 무실점… 전국대회 첫 승

임보미 기자 입력 2018-05-28 03:00수정 2018-05-28 0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고 김준우 경북고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신일고와의 황금사자기 16강전에서 에이스 원태인(3학년)을 투입해 8강 진출을 노릴 작정이었다. 3일 전 영문고와의 경기에서 구원 등판해 투구수 60개(의무휴식일 2일)로 9회까지 5이닝 무실점 피칭을 펼쳐 연장 10회 승리의 발판을 놓은 원태인은 이날부터 등판이 가능했다.

하지만 시작부터 이 계획이 꼬였다. 1회부터 공을 31개나 던져 투구수 조절에 애를 먹은 원태인은 한계투구수(105개) 직전인 104개까지 공을 던지며 5회까지 2실점으로 막고 1-2로 뒤진 상황에서 마운드를 김준우(3학년·사진)에게 넘겼다. 앞선 영문고전에서도 10회 승부치기 때 등판해 1이닝을 퍼펙트로 막은 김준우는 예상보다 빠른 등판이었지만 6회초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삼진으로 신일고 6번 타자 박진을 돌려세웠다.

쟁쟁한 선배, 동기에게 밀려 그동안 길게 등판할 기회가 없었던 김준우는 186cm의 큰 키를 바탕으로 최고구속 시속 140km의 빠른공과 130km의 슬라이더를 섞어 신일고 타선을 4이닝 동안 1안타로 묶으며 잠재력을 뽐냈다. 효율적 투구로 투구수도 42개에 그쳤다. 김준우의 호투 속에 타선도 살아난 경북고는 8회 4득점하며 5-2 역전승을 거뒀다.

6회부터 실점 없이 9회 마지막 아웃카운트까지 책임지며 전국대회 첫 승을 거둔 김준우는 “오늘 날 잡은 것 같다”면서 웃으며 “(원)태인이가 투구수가 올라가 긴장을 많이 했다. 빨리 카운트를 잡으려 한 게 잘 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스스로를 ‘어떤 투수’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자신 있게 공을 던지는 투수”라고 답한 김준우의 올 시즌 목표는 “잘 살아남아 프로에 가는 것”이다. 롤모델은 같은 우완이자 경북고 선배인 롯데 박세웅이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관련기사
#황금사자기#전국고교야구#경북고#김준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