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중원의 ‘건축 오디세이’]회색 빌딩 숲에 빛의 광장이 쏟아지리라
더보기

[이중원의 ‘건축 오디세이’]회색 빌딩 숲에 빛의 광장이 쏟아지리라

이중원 성균관대 건축학과 교수입력 2019-04-03 03:00수정 2019-04-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 강남 라이트 워크
그림 이중원 교수

이중원 성균관대 건축학과 교수
서울 강북을 대표하는 광장은 광화문 광장이다. 그러면 강남을 대표하는 광장은 어디일까. 지하상가와 교보문고를 좋아하는 사람은 강남역, 코엑스몰과 별마당도서관을 좋아하는 사람은 삼성역을 꼽을 것이다. 롯데월드와 초고층 마천루를 좋아하는 사람은 잠실역이라고 할 테다. 세 곳 모두 강남을 대표하는 장소이지만, 이들은 엄밀히 말하면, 서울지하철 2호선 역을 중심으로 한 지하광장이지, 지상광장은 아니다.

서울플랜2030에 따르면 앞으로 서울은 1도심(구도심·한양 도성) 체제에서 3도심 체제로 바뀐다. 3도심은 구도심, 영등포, 강남이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역이 들어올 삼성역에는 기존 코엑스와 현대자동차의 초고층 마천루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를 연결하는 지상 시민광장이 들어선다. 공원이 부족한 강남 일대에 뉴욕 센트럴파크나 런던 하이드파크에 버금가는 소중한 도심 지상 녹지 광장을 선보일 계획이다. 영동대로 700m 구간(삼성역∼봉은사역)을 지하화하고, 그 위에 사방 100m 정사각형이 3개가 붙는 폭 100m, 길이 300m 지상 광장이 들어선다. 국제 공모전을 통해 프랑스 건축가 도미니크 페로(정림건축 컨소시엄) 안이 당선됐다.

중국계 미국인 건축가 I M 페이와 더불어 페로는 ‘투명사회’ ‘소통사회’ ‘문화사회’를 공약으로 내걸었던 프랑수아 미테랑 프랑스 전 대통령 눈에 들어 새로운 파리를 열었다. 페이가 유리 피라미드로 새로운 국립 루브르박물관을 선보였다면, 페로는 유리 타워의 국립 도서관을 보여줬다. 유리 미니멀리즘은 21세기형 시민 중심 파리 공공광장과 공공건축을 리드했다. 파리 도서관을 위해 페로는 4개의 ‘L’ 자형 유리 타워를 직사각형 대지 코너에 세웠고, 중앙은 비워 조경을 뒀다. 도서관 프로그램은 조경 아래 중층 구조를 이루며 펼쳐졌다.

한국에서도 페로는 완성도 높은 이화여대 ECC 완공으로 이름을 날렸다. 이화여대 입구에 들어서면 바닥이 열리며 광장은 지하로 내려가고 건축은 지상으로 올라간다. 마치 풍선처럼 땅이 눌린 부분만큼 건물이 양옆으로 부풀어 올라 인공 협곡 같은 모양이다. ECC는 캠퍼스 내 강력한 축을 형성하며 이화여대에 새로운 질서를 부여한다.뉴욕 컬럼비아대 건축학과 교수이자 전 모마(MOMA·뉴욕현대미술관) 건축과 디렉터였던 배리 버그돌 교수는 ECC에 크게 감동했다. 그는 페로에게서 ECC 건축모형을 받아 모마 영구 컬렉션으로 가져갔다.

페로가 영동대로 광장 국제 공모전 작품에 지은 이름은 ‘라이트 워크(Light Walk)’다. 파리 국립도서관과 ECC를 잇는 페로의 건축 철학이 라이트 워크에서 흐른다. 조경과 하나 된 건축, 예술과 하나 된 광장이다. 300m 길이 광장의 중앙에 폭 10m의 유리 큐브(Light Beam)가 가로지른다. 유리 큐브의 단순한 평면 구성은 단면에서 다이내믹해진다.

주요기사

페로는 긴 유리 큐브를 남북 방향으로 기울였다. 광장 중앙 부분은 높고, 끝단은 낮아진다. 지상층에서 시작하는 유리 큐브는 지하 3층까지 내려간다. 지하 코엑스몰과 새로 지어질 GBC 지하가 손잡는 지점에서 유리 큐브가 푸른 서울 하늘을 지하 깊숙이 끌어온다. 저녁에는 지하에서 뿜어져 나오는 인공조명이 광장의 종축을 ‘빛의 큐브’로 밝힌다.

물론 의문점도 있다. 첫째는 지상 프로그램이다. 새로 짓는 영동대로 광장이 휑하지 않으려면 광장 경계에 어떤 시민 참여유도형 프로그램을 접속해야 할까 하는 고민이 필요하다. 둘째는 광장 유리 큐브에 미칠 서울의 대기 조건이다. 봄마다 찾아오는 황사와 요새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가 유리 큐브의 투명함을 더럽히지는 않을까. 지하화한 영동대로에서 자동차 매연이 뿜어져 나올 텐데 페로의 유리 큐브가 ‘더스트 프리(먼지 없는)’ 존으로 유지될 수 있을까.

광장이 완공되면 강남은 서울의 새로운 도심으로 부상할 것이다. 또한 라이트 워크는 도심 공원이 부족한 강남에 새로운 녹지광장을 선사할 것이다. 강남을 대표하는 시민광장이자 녹지광장, 공공광장의 첫 시도다. 완공이 기대되고 성공이 기대되는 이유다. 라이트 워크는 강남의 빛나는 발걸음이자, 가벼운 발걸음이다.


이중원 성균관대 건축학과 교수
#강남 라이트 워크#지상광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