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금 SNS에서는]파리 소년의 공포와 미소
더보기

[지금 SNS에서는]파리 소년의 공포와 미소

전주영 국제부 기자 입력 2015-11-20 03:00수정 2015-11-23 1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주영 국제부 기자
이번 주 지구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눈물바다였습니다. 국제부 기자로 파리 테러 관련 기사를 쓰며 관찰했던 해외 SNS 상황들을 소개할까 합니다.

파리 테러가 일어난 때는 한국 시간으론 14일 새벽이었습니다. 페이스북 알림이 끊임없이 울렸습니다. ‘모니카님, 프랑수아님, 이자벨라님이 파리 테러 공격 중 안전하다고 표시되었습니다.’ 올해 4월 네팔 지진 때 페이스북이 선보였던 안전체크 기능이었습니다. 외국 생활할 때 룸메이트로 가까이 지냈던 친구들의 이름이 올라왔습니다. 안전하다지만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습니다.

곧이어 끔찍한 사진과 영상들이 올라왔습니다. 희생자들의 피 묻은 옷가지들, 낭만의 도시 파리 거리에 검붉게 고여 있는 핏물, 길바닥에 흰 천으로 덮여 있는 희생자들의 시신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대량살상이 벌어진 바타클랑 공연장 건물 창틀에는 임신부가 위태롭게 매달려 있었습니다. 공연장에서 탈출한 사람들은 한쪽 다리에 피를 철철 흘리며 필사적으로 도망갔습니다. 댓글은 이랬습니다. “지옥에나 가라, IS.” “무슬림은 다 죽여 버려야 한다.” 지구촌 사람들 모두가 몹시 흥분한 모습이었습니다.


분노는 곧 슬픔으로 바뀌었습니다. 사람들은 자신의 프로필 사진을 프랑스 국기를 상징하는 3색(파란색, 흰색, 빨간색)으로 물들였습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에서 #PrayForParis(파리를 위해 기도하자), #WeAreFrance(우리가 프랑스다)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희생자를 애도했습니다.

주요기사

#Porteouverte(문을 열어둘게요)라는 해시태그는 갈 곳 없는 테러 피해자들이 머물 수 있는 집 주소를 제공했습니다. 평화를 상징하는 피스마크의 원 안에 에펠탑을 그려 놓아 파리에 평화와 연대를 접목시킨 이미지가 수만 번 공유됐습니다. 하지만 간간이 ‘추모 장소에 테러가 있을 것이라는 제보가 들어왔다’는 유언비어가 올라오는 등 혼란도 지속됐습니다.

여기까지가 이번 주 초까지 제가 관찰했던 유럽인, 미국인 사용자들의 감정 변화입니다. 놀라움은 테러 후 사흘째부터 시작됐습니다.

페이스북에서 하루 만에 재생 수 2000만 건을 올린 1분 19초짜리 영상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파리에 거주하는 아버지와 아들이 프랑스의 언론매체 르 프티 주르날(Le Petit Journal)과 인터뷰하는 영상입니다.

마이크를 든 기자가 아이에게 묻습니다. “파리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이해하고 있니?” 아이의 슬픈 두 눈은 바닥으로 향했습니다. “네, 엄청 나쁜 사람들이 정말 못된 짓을 했어요. 우리는 이사를 가야 할지도 몰라요.” 옆에 있던 아버지가 말합니다. “이곳을 떠나지 않아도 돼. 프랑스는 우리 집이잖아.”

아이는 발끈했습니다. “나쁜 사람들은 총으로 우릴 쏠 수도 있는 걸요.” 아버지는 “우리에겐 꽃이 있어”라며 추모객들이 놓고 간 꽃과 초를 가리킵니다. 아이가 “꽃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잖아요”라고 하자 아버지는 “꽃으로 총에 맞서 싸우는 거야”라고 합니다.

잠시 혼란스러워하던 아이는 “꽃이 우리를 보호해주는 거예요? 촛불도요?”라고 묻습니다. 아버지가 고개를 끄덕이자 그제야 아이는 “꽃과 촛불이 우리를 지켜주고 있어요”라며 맑은 웃음을 지어 보입니다. 이 영상에 목이 메고 눈물이 흘렀다는 댓글이 넘쳐났습니다.

이미 파리는 후대에게 이번 테러를 어떻게 교육해야 할지 고민 중입니다. 미국 꼬맹이였다면 “아빠, 우리 당장 총 사러 가요”라고 했을 겁니다. 이렇게 교육받은 프랑스 꼬맹이들은 반드시 파리를 지켜낼 겁니다.

한국은 어떨까요. 정치인이며 연예인이며 모두 #PrayForParis에 동참했습니다. 하지만 아이스버킷처럼 너도나도 가볍게 하는 보여주기식 유행이 될까 걱정이 됩니다. 아사드 정권, 시리아 반군, IS의 복잡한 관계는 모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영어 철자는 각별히 주의해 주세요. 우리는 유명 여성 아이돌 그룹의 누구처럼 #playforparis(파리를 위해 놀자)라고 적는 실수는 하지 말아야 하니까요.

동영상 보기



전주영 국제부 기자 aimhigh@donga.com


#파리#테러#sn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당신만 안본 뉴스

동아 아카이브

오피니언
사설
오늘과내일
횡설수설
광화문에서
동아광장
정치
청와대
국회정당
북한
외교안보
행정자치
경제
기업CEO
부동산
금융
IT
자동차
사회
교육
노동
사건사고
국제
생활문화
스포츠
연예
이슈
연재
트렌드뉴스
오늘의신문
일일외국어
보도자료
다국어뉴스
영어
중국어
일본어
신문보기
보이스뉴스|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