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코로나 걱정 없이 투표장에 갈 수 있는 대책 만들고 있나
더보기

[사설]코로나 걱정 없이 투표장에 갈 수 있는 대책 만들고 있나

동아일보입력 2020-03-23 00:00수정 2020-03-23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1대 총선이 20여 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코로나19 감염 우려 없이 유권자가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해줄 대책은 보이지 않는다. 당장 발등의 불은 다음 달 1일부터 6일까지 실시되는 재외국민투표다. 이번 총선의 재외유권자는 119개국 17만1959명이다. 중국 우한지역 교민들의 재외투표는 이미 선관위 결정으로 무산됐다. 선관위는 외교부 등과 공조해 해외 지역 사정을 면밀히 살펴 투표소 방역대책은 물론이고 투표 기간 조정 등을 탄력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이다.

국내 사전 및 당일 투표도 투표소 방역 관리에 대한 걱정을 불식시켜 주지 못할 경우 투표 기피로 이어질 수 있다. 정치권에선 면역력이 약해 외출을 삼가고 있는 고령층이 감염을 우려해 투표를 포기하거나 역대 투표율이 낮은 2030세대 투표율이 더 떨어질 것이라는 등 다양한 관측이 나오고 있다.

어떤 형태로든 투표율이 떨어지면 국민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표심(票心) 왜곡을 초래할 수 있다. 투표율 하락을 막기 위해 선관위는 유권자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는 입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역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 또 자가 격리 중인 사람들, 외출이 조심스러운 고령층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거소(居所) 투표를 허용할 필요가 있다.


안전한 투표 여건을 보장하는 대책이 빨리 제시되지 않으면 ‘이래서 투표하러 갈 수 있겠어’라는 걱정으로 선거에 대한 관심이 식어 버릴 수 있다. 그러잖아도 대면(對面) 선거운동이 위축된 데다 비례후보를 내지 않는 원내 1, 2당은 TV토론 참석도 못 하는 ‘깜깜이 선거’여서 관심을 환기시키기 어려운 상황이다. 선관위와 정부는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대책 마련과 대국민 홍보에 적극 나서야 한다.
주요기사
#21대 총선#코로나19#투표소 방역#거소 투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