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응급의료 최전선 지키다 추락한 119헬기… 고귀한 헌신 되새겨야
더보기

[사설]응급의료 최전선 지키다 추락한 119헬기… 고귀한 헌신 되새겨야

동아일보입력 2019-11-02 00:00수정 2019-11-02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31일 밤 12시 직전 응급환자를 싣고 독도에서 이륙한 중앙119구조본부 ‘영남1호’ 헬기가 출발 직후 바다로 추락해 탑승자 전원이 실종됐다. 이 헬기에는 독도 근처에서 홍게잡이를 하다가 손가락 절단 사고를 당한 환자와 동료 선원, 소방대원 등 모두 7명이 타고 있었다. 소방당국과 해경 등은 헬기가 바닷속으로 가라앉은 것으로 추정하고 잠수요원과 수중탐지기를 동원해 수색하고 있다.

한 사람의 위급한 환자를 구하기 위해 출동한 소방헬기의 사고로 7명 전원이 실종됐으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고통받는 환자를 돕기 위해 악천후나 야간 비행 등 힘든 상황을 마다하지 않는 소방헬기의 조종사와 대원들, 응급의료 시스템의 의미와 상징성을 다시금 돌아보게 한다.

사고 헬기는 독도경비대의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의 지시에 따라 31일 오후 9시 반경 대구 헬기장을 출발해 오후 10시 50분 울릉도에 도착했다. 장거리 운항을 위한 급유를 마친 뒤 오후 11시 20분경 독도에 도착했으나 이륙 직후 추락했다. 사고가 난 EC225 기종은 2016년 노르웨이에서 탑승자 13명이 숨지는 추락사고가 발생해 국내 도입 당시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응급 헬기는 ‘하늘을 나는 구급차’로 불린다. 의료진의 접근이 어려운 섬과 산간지방 등 응급의료 취약지역에서 중증 환자 발생 시 신속한 처치와 긴급 이송을 맡기 때문이다. 이번 사고는 열악한 환경에서도 투철한 직업정신과 사명감으로 생명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여기는 이들의 열정과 헌신을 새삼 일깨워준다. 사고 헬기의 기장과 부기장은 동아일보가 펼치는 ‘닥터헬기 소리는 생명입니다(소생)’ 캠페인에도 참여하는 등 응급의료 활동에 대한 자부심과 소명의식을 보여주었다. 탑승자 중 유일한 여성 박모 대원의 경우 병원에서 응급구조사로 일하다가 백령도에서 발생한 환자를 헬기로 이송하는 119구조대의 활약을 보고 꿈을 키운 끝에 지난해 갓 들어온 새내기였다.

주요기사

꺼져가는 목숨을 되살리고 촌각을 다투는 환자를 구조하는 응급의료 최전선에 있는 이들의 고귀한 헌신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 생사의 갈림길에 선 환자를 다루는 응급의료 체계 개선에 사회적 관심을 기울이고, 우리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지키는 파수꾼에게 예우를 다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무이다.
#독도 헬기 추락#응급의료#소방헬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