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권선주 IBK기업은행장 “고객 입장 잘 아는 ‘엄마’들이라 민원처리 능숙”
더보기

권선주 IBK기업은행장 “고객 입장 잘 아는 ‘엄마’들이라 민원처리 능숙”

김범석 기자 , 김선미 기자 , 이지은 기자 , 장윤정 기자 입력 2015-10-14 03:00수정 2015-10-14 0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5 리스타트 다시 일하는 기쁨]
시간선택제 도입 3년 ‘기대 이상’… 인생경험 풍부해 ‘멘토’ 역할도
“전업주부로 살면서 ‘동남아(동네에 남아있는 아줌마)’로 불릴 때마다 직장생활을 꿈꿨다는 직원이 다시 일을 하게 돼 너무 행복하다고 하더군요. 시간선택제 직원들은 비록 직장생활은 잠시 쉬었지만 육아와 사회봉사 등 다양한 경험을 했고 그 경험들이 은행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은행권 최초로 시간선택제를 도입한 IBK기업은행은 2013년 109명, 2014년 69명에 이어 올해도 70명의 경력단절 여성을 시간선택제 근로자로 채용했다. 기업은행이 경쟁 은행들에 앞서 적극적으로 시간선택제를 확대하고 나선 데는 여성 은행장인 권선주 행장(사진)의 과감한 결단이 있었다. 권 행장은 “출산과 육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공급하는 데 기업은행이 기여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마침 점심시간 등 특정 시간대에 집중되는 고객 응대를 위해 일손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기업은행의 시간선택제 직원들은 현재 창구 텔러, 전화상담, 사무지원 업무 등을 담당하고 있다. 채용 후 전산이나 금융상품 등에 관한 실무교육을 받고 자택 인근의 영업점과 고객센터 등에 배치돼 일과 중 가장 바쁜 시간대에 하루 4시간 동안 반일제로 일한다. 특히 기업은행의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정규직과 마찬가지로 60세까지 정년이 보장되며 복리후생 혜택도 동일하게 받을 수 있어 구직 여성들의 인기가 높다.


은행의 만족도도 높은 편이다. 권 행장은 3년간의 시간선택제 운영에 ‘합격점’을 주고 있다. 권 행장은 “시간선택제 직원들은 직원과 고객 입장을 모두 경험해본 이들로 역지사지(易地思之)가 가능하다”며 “고객들에게 유연하게 응대하며 다양한 민원을 처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풍부한 인생 경험을 가진 ‘맏언니’들이 영업점에 배치돼 어린 직원들에게 멘토 역할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초반에는 이들이 조직에 잘 어우러질 수 있을지 우려하는 의견도 있었으나 조직 융화를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도입해 이를 보완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기업은행은 채용 후 3주간의 단체연수 및 1주간의 재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기업은행은 앞으로도 시간선택제 직원 채용을 이어갈 계획이다. 권 행장은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해 시간선택제 운영의 미비점을 보완하는 한편 수요를 조사해 시간선택제 직원 채용에 나설 것”이라며 “시간선택제가 제대로 정착되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했다. 시간선택제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데도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시간선택제 직원들은 업무에 대해서는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으나 다른 직원과 출퇴근시간이 달라 동료와의 소통이 어렵다고 호소하고 있다. 이에 기업은행은 전 직원이 서로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 체육·문화행사를 매년 상·하반기 2회 개최할 예정이다.

특별취재팀

▽김선미 소비자경제부 차장(팀장)

▽김범석 박선희 한우신 최고야 김성모(소비자경제부) 이지은 유성열(정책사회부) 장윤정 박민우 김준일(경제부) 김창덕 이샘물 기자(산업부) 장원재 도쿄특파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