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건강 100세]만성 B형 간염환자는 증상없어도 정기검진을
더보기

[건강 100세]만성 B형 간염환자는 증상없어도 정기검진을

가천대 길병원 소화기내과 김주현 교수입력 2016-03-21 03:00수정 2016-03-21 0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천대 길병원 소화기내과 김주현 교수
한국 40대 성인 남성의 최다 사망 원인 중 하나는 만성 간질환이다. 이는 대부분 B형 간염 바이러스 때문이다. 간경변이나 간암도 대부분 만성 B형 간염에서 비롯된다. 흔히 만성 B형 간염 환자는 혈액검사에서 간기능 수치가 정상이면 별다른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만성 B형 간염은 언제나 재발 및 악화될 수 있다. 비활동성 간염이라고 방심해선 안 된다.

간이 침묵의 장기로 불리는 이유는 간염에 걸려도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간세포가 대량으로 파괴되고 간기능이 악화되면 평소보다 쉽게 피곤함을 느끼고 식욕 부진과 함께 입맛을 잃으며 오른쪽 윗배에 통증을 느낀다. 더 심해지면 황달이 나타나고 이때 소변 색이 콜라나 홍차 색깔처럼 진해진다. 이런 증상이 나타날 때는 이미 간기능이 상당히 떨어진 후다. 그렇기 때문에 정기검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환자 중에 간기능 검사 수치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하지만 이는 ‘사진 촬영’과 같아서 검사 당시의 상황을 나타낼 뿐이다. 평소 60이던 수치가 80으로 올랐다고, 혹은 떨어졌다고 큰 의미를 갖지 않는다. 평소보다 2∼3배 이상 갑자기 증가할 때 의미가 있다.

만성 B형 간염 환자를 위한 몇 가지 주의사항이 있다. 첫째는 완치를 기대하지 말라는 것이다. B형 간염 바이러스를 완전히 제거하는 치료제는 없다. 항바이러스제의 복용은 바이러스의 증식을 지속적으로 억제해 만성 간염이 간병변으로 이행되는 걸 막거나 간암 발생을 줄이는 정도다. 둘째로 증상이 없어도 반드시 정기검진을 받아야 한다. 40세 이상 성인 남자가 만성 간염이 있으면 1년에 두 번 복부 초음파 검사와 조기 간암 검사를 받아야 한다. 비활동 간염인 상태라면 1년에 한 번 검사를 받으면 된다.

주요기사

셋째, 정상적인 활동이나 운동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만성 간염 환자라고 해서 무조건 안정만 취하는 건 옳지 않다. 적절한 활동량을 정해 운동하는 것이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유익하다. 마지막으로 검증되지 않은 생약제나 건강식품의 섭취는 자제해야 한다.

가천대 길병원 소화기내과 김주현 교수


#b형 간염#정기검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