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제주도, 올부터 10년간 주택 매년 1만채 공급
더보기

[제주]제주도, 올부터 10년간 주택 매년 1만채 공급

임재영기자 입력 2016-01-05 03:00수정 2016-01-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인구 증가 등으로 집값이 폭등하고 있는 제주지역의 주거 안정을 위해 ‘제주형 주거복지 종합계획’이 마련됐다. 제주도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10년 동안 민간과 공공부문에서 매년 1만 채씩 모두 10만 채 이상의 주택을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이 가운데 2만 채는 제주도와 제주도개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국·공유지를 활용해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한다. 공공임대주택은 취약계층을 위한 국민임대주택 1만2000채와 신혼부부, 사회초년생 대학생 및 노년층을 위한 행복주택 8000채 등이다. 민간업체가 국민주택기금을 활용해 짓는 중산층용 임대주택인 뉴스테이는 1만 채를 공급한다. 뉴스테이는 8년간 임차 후 분양받을 수 있다.

주택 공급을 정상적으로 추진하면 주택 수는 2014년 말 기준 21만5000채에서 33만5000채로 늘어난다. 공공임대 비율은 기존 3% 수준에서 9%로 증가한다. 민간 부문의 주택 공급을 위해 주거·준주거지역의 도시계획도로를 중점적으로 개설한 뒤 주변 지역의 주택 공급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제주도는 2019년 이후 고갈되는 택지를 공급하기 위해 ‘올레형 주거단지’를 추진한다. 바둑판식 택지 개발이 아니라 기존의 선형도로를 기준으로 택지를 개발하는 방식이다. 민간 주택건설사업자가 마을 소유토지와 연계해 소규모 택지를 조성하면 도로와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을 지원하는 방안이다.

주요기사

제주지역 주택보급률은 111.0%로 전국 평균 103.5%보다 높지만 자가 비율은 2010년 60.9%에서 2014년 56.2%로 낮아졌다. 표준지의 지가변동률을 나타내는 제주지역 지가지수는 2013년 1.424에서 2014년 3.728로 폭등해 161.8% 상승했으며 인구는 2012년부터 3년 동안 연평균 2.2% 증가했다.

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트렌드뉴스

많이 본

댓글이 핫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