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원]정시 불합격자에 위로편지 보낸 강원대 의전원
더보기

[강원]정시 불합격자에 위로편지 보낸 강원대 의전원

이인모기자 입력 2016-01-11 03:00수정 2016-01-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감동적이다” 수험생들 호평 강원대 의학전문대학원이 정시 모집 불합격자들에게 위로 편지를 보낸 것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조준휘 의학전문대학원장 명의로 보낸 1300자 분량의 편지는 “정시전형에 지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로 시작해 선발 방법에 관한 상세한 설명과 위로의 말 등을 담았다.

특히 의학 인·적성 고사 선정 도서인 ‘미래의 의사에게’ 일부분을 인용해 “의사는 자신이 가진 모든 기술과 재능을 활용해 이를 널리 베풀 수 있고, 평생 공부하는 즐거움이 있으며, 바쁘지만 보람이 있는 직업’이라고 적은 뒤 ‘부디 좋은 의사가 되고자 하는 초심을 잃지 말고 향후 좋은 인연으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선발 방식에 대해서는 “우리의 선발 인재상인 지·혜·인을 근간으로 지원자들의 다양한 역량과 성실성, 국제화 역량, 의학 적성, 동기, 창의력, 의사소통 능력 등을 다방면으로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이 편지가 의전원 수험생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알려지자 수험생과 누리꾼들은 좋은 반응을 보였다.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굉장히 감동이다”, “어떤 학교는 짤막한 문장만을 남기는데… 강원대 좋은 학교였네”, “멋있다”, “글 읽고 한 번 더 하기로 결심했어요”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주요기사

조 원장은 “그 어떤 말로도 실망하고 낙담하는 불합격자의 심정을 위로할 수 없다는 것을 알기에 더욱 조심스러웠다”며 “선배이자 교수로서 꿈을 좇는 학생들에게 따뜻한 위로의 말을 해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