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천/경기]인천해경 “해수욕장 안전관리비용 지원해 달라”
더보기

[인천/경기]인천해경 “해수욕장 안전관리비용 지원해 달라”

입력 2009-10-09 06:41수정 2009-10-11 23: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해양경찰서는 인천지역 해수욕장의 안전관리에 필요한 예산을 편성해 줄 것을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요구했다고 8일 밝혔다. 대상 지자체는 매년 휴가철 10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즐겨 찾는 해수욕장을 운영하는 중구와 강화군, 옹진군이다.

인천해경이 예산을 요구한 것은 정부가 올해부터 해수욕장을 포함한 휴가철 해수면 안전관리업무를 소방방재청이 아니라 해경에 맡겼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인천해경은 7, 8월 인천과 경기 화성 일대 해수욕장 15곳에 전담 구조인력 49명을 배치했으나 관할 지자체의 예산 지원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해수욕장에서 인명구조 및 사고예방 활동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각종 구조장비, 비상구급의약품 구입비용 등을 포함해 1억 원 이상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예산이 없다 보니 해수욕장 안전관리요원의 근무환경이 열악한 것은 물론 지자체와 소방서, 경찰의 공조체계가 구축돼 있지 않아 신속하고, 효율적인 구조활동이 어려운 것으로 인천해경은 분석했다.

인천해경은 3개 지자체가 내년에 해수욕장 안전관리에 필요한 예산을 편성하면 안전요원을 80명으로 늘리고, 1개 해수욕장을 추가로 관리할 계획이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부산과 제주를 비롯해 상당수 지자체는 해수욕장 안전관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 휴가철 인천지역 15개 해수욕장에서 5건의 인명구조 요청 신고가 접수돼 8명이 목숨을 건졌다.

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