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분유 훔치려던 여대생, 이젠 1억 기부자
더보기

분유 훔치려던 여대생, 이젠 1억 기부자

조건희기자 입력 2017-10-30 03:00수정 2017-10-30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저소득 아이들 ‘영웅’을 찾아]<3> 매달 160만원 후원 남미화 씨
틈틈이 복지시설을 찾아 기타 연주 봉사활동을 하는 남미화 씨. 그는 “주위의 도움이 없었다면 지금과 전혀 다른 인생을 살고 있을 것”이라며 매달 저소득층 아이들을 위해 160만 원을 후원하고 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공
슈퍼마켓 진열대에서 분유를 들었다 놓기를 여러 번, 주머니는 텅 비어 있었지만 굶고 있는 아기를 생각하면 돌아설 수가 없었다. ‘몰래 가방에 넣어 가면 모르지 않을까….’ 스물두 살 대학생이던 남미화 씨(36·여)가 잘못된 선택을 하기 직전, 가게 주인이 말을 건넸다. “연우(첫째 딸 이름) 엄마, 그냥 가져가고 (분윳값은) 다음 달에 줘.” 남 씨는 그날 분유를 아이에게 먹이면서 ‘살림이 피면 꼭 어려운 아이들을 돕겠다’고 다짐했다.

남 씨는 고등학교 2학년 때 자퇴했다. 뇌출혈로 지체장애가 생긴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다. 섬유공장에 취직해 생활비를 벌면서 작가의 꿈을 키워갔다. 뒤늦게 고졸 검정고시를 거쳐 한 대학 국문학과에 입학했지만 이듬해에 아버지까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나면서 형편은 더 어려워졌다.




당시 대학원생이던 지금의 남편을 만나 결혼했다. 아르바이트로 번 생활비 70만 원은 방세를 내고 교통비를 쓰고 나면 감쪽같이 사라졌다. 지역 유지의 자서전을 대필해주는 일을 하면서 그나마 형편이 차츰 나아졌다. 글 솜씨를 인정받아 퇴임 연설을 다듬어 달라고 요청하는 공직자나 단체장이 생겼다.

관련기사

하지만 4년 전 또 한 번 고비가 찾아왔다. 우울증을 앓던 둘째 언니가 조카와 함께 숨을 끊었다. 그들의 시신을 발견한 게 남 씨였다. 시도 때도 없이 그들의 마지막 모습이 떠올랐다. 그때 남편이 “항상 낮은 곳을 보며 살자는 초심을 잊지 말자”고 얘기했다. 남 씨는 그 순간 깨달음을 얻었다. 다른 이의 인생을 글로 옮기다 보면 ‘나도 이렇게 베풀며 살아야지’라고 생각할 때가 많았는데, 더 미룰 이유가 없었다.

남 씨는 지난해 2월부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160만 원을 후원하기 시작했다. 앞으로 5년간 총 1억 원을 기부할 예정이다. 세 아이를 키우는 동시에 대필 작업을 하다가도 짬이 나면 복지시설을 찾아가 기타 연주 봉사활동을 한다. 그의 모습을 보고 자란 열 살배기 둘째 아들은 최근 돼지저금통을 인근 복지센터에 가져다줬다. 남 씨가 후원하는 중학교 3학년 여자아이가 어느 날 보내온 100점짜리 성적표를 보고 내 아이의 일처럼 기뻐하는 순간, 그를 괴롭히던 환각이 사라졌다.

“주위의 도움이 없었다면 저는 지금 전혀 다른 인생을 살고 있을지도 몰라요. 그렇게 생각하면 후원도 봉사도 전혀 힘들지 않아요.” 남 씨의 얼굴엔 웃음이 가득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고액후원자 모임 ‘그린노블클럽’ 참여를 희망하는 후원자는 재단 상담센터(1588-1940, www.childfund.or.kr)로 문의하면 된다.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동아일보#초록우산 어린이재단#분유#여대생#기부자#남미화#후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