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대통령에 바라는것 이 말밖에 더 있나요 청년에게 일자리를!”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에 바라는것 이 말밖에 더 있나요 청년에게 일자리를!”

특별취재팀입력 2017-05-11 03:00수정 2017-05-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년이라 죄송합니다]열세 번째 이야기

그들은 망설임 없이 보드에 한 글자씩 꾹꾹 눌러쓰며 말했다.

“지금 바로 떠오르는 건 이 단어밖에 없네요.”

1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대학가에서 만난 대학생 김지우 씨(21)와 김현주 씨(21·이상 삽화)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를 바란다’는 질문이 적힌 청년보드에 ‘일자리’라고 썼다. 두 사람은 생각이 똑같다며 미소 지었다.

이날 동아일보 ‘청년이라 죄송합니다’ 시리즈 특별취재팀은 문 대통령의 당선에 맞춰 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었다. 새 대통령에게 바라는 일자리 정책이 무엇인지, 문 대통령이 내세운 청년 공약을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화이트보드에 담겼다.

관련기사

청년들은 문 대통령을 향해 ‘반값 등록금’ ‘최저시급을 올려 달라’ 등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달라고 부탁했다. ‘정규직 등 일자리를 확보해 달라’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해 달라’처럼 일자리를 늘려 달라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역시 청년실업과 이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이 가장 시급한 문제였다.

그동안 취재팀은 취업 불안 속 분노와 무기력에 사로잡힌 청년들의 모습을 마주해 왔다. 하지만 이날만큼은 예외였다. 새 정부를 향한 목소리엔 희망의 생기가 엿보였다. 취업준비생 장현주 씨(26)는 말한다. “청년들에게 ‘노력하면 잘될 수 있다’는 작은 믿음만이라도 주면 우리는 달라질 겁니다.”

특별취재팀 angryboard@donga.com
#청년#일자리#실업#문재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