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초5병’ 아이 행복열쇠… “가정화목과 자유시간”
더보기

‘초5병’ 아이 행복열쇠… “가정화목과 자유시간”

김아연 기자 , 이진영 기자 입력 2016-04-04 03:00수정 2016-04-04 1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20♡행복원정대]‘질풍노도’ 초등 고학년생들… 행복의 조건으로 최우선 꼽아
“공부 못해 내가 집안 걱정거리”… 부모 기대에 큰 스트레스 받아
똑똑하지만 행복하지 않은 아이들.

한국의 초등학생들은 학업 성취도 면에서 어디에 내놓아도 빠지지 않는다. 하지만 행복도 순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0개 회원국 중 최하위다(보건복지부 2013년 조사 결과).

동아일보는 이 간극을 좁히기 위해 창간 100주년인 2020년까지 이어지는 ‘2020 행복원정대’의 올해 주제를 ‘초행길’로 정했다. ‘초등 고학년생의 행복 찾는 길’을 줄인 말이다.

초등학생, 그중에서도 4∼6학년은 아동기에서 청소년기로 옮겨가는 과도기로 스트레스가 절정에 이르는 시기다. 초등학생으로 묶이기엔 몸도 마음도 커버렸다. 초등학생이지만 고교생처럼 공부를 많이 해야 한다. 이런 어정쩡함 속에 스트레스의 싹이 자란다.

관련기사

이들의 삶의 만족도를 알아보기 위해 서울의 평범한 4∼6년생 64명과 그 어머니 64명을 심층 인터뷰했다. 아이들은 행복의 제1조건으로 ‘화목한 가정’을 꼽았다. 아이 64명 중 46명(72%)이, 엄마는 64명 중 37명(58%)이 ‘화목한 가정’이라고 답했다. 아이들은 “친구랑 있으면 즐거운데 가족과 있으면 따뜻하다” “성적은 나중에 올리면 되지만 가족은 한번 금이 가면 안 된다”고 했다.

두 번째 행복 조건은 ‘자유시간’이었다. 아이는 7명, 엄마는 10명이 행복하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시간이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아이들은 이 학원 저 학원 바쁘게 다니느라 늘 시간 부족에 시달리는 ‘타임 푸어(Time-poor)’였다.

아이들은 가정이라는 울타리에 의지하면서도 부모의 기대에는 압박감을 느끼고 있었다. ‘자녀로서 나의 점수’를 매겨 달라는 질문에 3.98점을 주었다. 엄마들이 준 자녀 점수(4.36점)보다 낮았다. “성적이 2학년 때보다 떨어져서 죄송하다” “공부를 못해서 내가 집안의 걱정거리”라는 아이가 많았다.

사춘기가 시작돼서일까. 초등 5학년은 질풍노도의 시기임도 확인됐다. 주관적인 행복도는 물론이고 학교생활과 부모에 대한 만족도, 미래의 행복도 평가에서 이 또래의 점수가 두드러지게 낮았다.

아이들은 행복을 말하면서 엄마 얘기는 많이 했지만 아버지에 관한 언급은 별로 하지 않았다. 엄마에 대한 만족도(4.81점)가 아버지에 대한 만족도(4.66점)보다 높았다. 특히 딸이 아버지를 인색하게 평가(4.63점)했다.

이진영 ecolee@donga.com·김아연 기자


#초5병#초등#고학년생#행복의 조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