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선희 기자의 숨은 서울찾기]금천구 ‘구로공단 노동자 체험관’
더보기

[장선희 기자의 숨은 서울찾기]금천구 ‘구로공단 노동자 체험관’

장선희 기자 입력 2014-09-12 03:00수정 2014-09-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쪽방에 벌집골목 공동화장실까지… 어린 여공의 눈물-미싱소리 생생
여공 서너명이 살던 쪽방 모습. 구로공단 노동자 체험관에선 옛 구로공단을 이끌었던 여공들의 삶을 오롯이 느낄 수 있다. 금천구 제공
장선희 기자
서울 구로공단은 높은 건물이 가득한 ‘디지털단지’로 변했다. 봉제, 가발산업이 저문 빈자리엔 첨단 지식산업센터와 큰 쇼핑몰이 들어섰다. 1960∼80년대 산업화 시절 구로공단의 풍경은 빛바랜 흑백 사진이나 역사책 속에서나 접하게 됐지만 그때 그 시절을 추억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할 만한 곳이 있다. 서울 금천구 벚꽃로44길에 자리 잡은 ‘구로공단 노동자 체험관’이다.

이 체험관은 벌집촌처럼 다닥다닥 붙은 여공들의 생활공간을 생생하게 재현해 놨다. 발을 겨우 뻗을 수 있을 정도로 작은 방, 수십 가구가 살지만 달랑 한 개뿐인 화장실…. 지난해 5월 문을 연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체험관엔 실제 여공들이 생활하던 것과 닮은 6개의 쪽방과 벌집 골목, 공동세면실 등을 갖췄다. 애환 가득한 삶을 살면서도 산업화에 기여한 여공과 노동자들의 공로를 잊지 말고 기억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공간이다.

1층에 들어서면 여공의 방을 재현한 ‘순이의 방’이 가장 먼저 눈길을 끈다. 한 사람이 겨우 생활할 듯한 방 옆에 시멘트 바닥의 주방이 붙어 있는 순이의 방에선 낡은 옷장과 월급 봉투, 석유난로 등 옛 소품들을 구경할 수 있다. 밖으로 나가면 목에 수건을 건 여공들이 줄을 서 순서를 기다리던 공동세면장과 공동화장실도 있다. 지하 1층 쪽방에서는 각종 체험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직접 좁은 방에 앉아 여공들이 고향 부모님을 그리던 것처럼 편지쓰기를 해보고, 패션방에서는 1970, 80년대 작업복과 당시 유행하던 옷과 액세서리를 직접 착용할 수 있다.

문화방에는 통기타와 당시 노래 테이프, 소설책을 들춰볼 수 있고 재봉틀과 바느질 도구를 갖춘 봉제방에선 인형이나 조각보를 만드는 봉제 체험을 할 수 있다. 곳곳에 당시 생활상에 대한 사진과 동영상 등 설명자료도 갖춰져 있어 아이들과 함께 가기에도 좋다. 1, 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 2번 출구 방향으로 나오면 된다. 매주 월요일에 휴무이며 별도 주차시설은 없다. 02-830-8426

주요기사

장선희 기자 sun10@donga.com
#금천구#구로공단 노동자 체험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