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터넷 광장]盧대통령의 '與野 대선자금 공개' 제안
더보기

[인터넷 광장]盧대통령의 '與野 대선자금 공개' 제안

입력 2003-07-16 18:14수정 2009-10-10 1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해 대통령선거 자금의 모금 경위와 조성 규모, 집행 내용을 여야 함께 국민 앞에 모두 공개하고, 여야가 합의하는 방식으로 철저히 검증하자고 제안한 것을 두고 말들이 많다. 한나라당은 이 제안에 대해 “정략적인 물귀신 작전”이라 평했고, 인터넷에서도 그 동기의 순수성을 의심하는 비판적 의견이 더 많았다.》

○ 면피식 주장에 신뢰안가

노무현 대통령이 미리 대선자금에 대해 이런 주장을 했다면 야당도 감히 ‘물타기’라고 반박하지 못하고 순순히 응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런 주장이 나오게 된 배경은 결국 타의에 의해서였다. 그런 면에서 볼 때, 노 대통령의 주장은 면피로밖에는 보이지 않는다. 국민성금으로 선거를 치렀다는 그가, 그래서 국민에게 빚졌다는 그가 ‘우리 솔직히 대선자금 같이 공개하고 새롭게 가자’고 하는 말에 ‘돼지저금통’만큼이나 신뢰가 가지 않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말이나 못하면 밉지나 않지. rim37·동아닷컴

○ 서민들이 그러면 코웃음 칠 일

노 대통령의 반응은 우리 음주운전자에게 모범답안을 보여주고 있다. 다른 음주운전자 잡아야 나도 음주측정에 응하겠다고 경찰에게 말해보자. 노 대통령이 그렇게 하면 슬쩍 놔주고, 우리 같은 서민들이 그러면 웃긴다고 코웃음 치겠지.

jujihyun3·야후 게시판

○ 비난보다 현실적으로 관철시켜야

어느 정도는 정대철 의원을 보호하기 위한 ‘물타기’ 또는 ‘비껴가기’의 목적을 가졌을 수도 있다. 하지만 제안 자체로만 보면 대단히 파괴력이 큰, 기존 질서 해체 구상이다. 결국 민주당 내 신당 문제의 표류도, 한나라당의 지지부진한 내부 개혁도 돈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정치인들의 현실에서 비롯된 측면이 있다. 자유롭지 못한 사람들이 그것에서 벗어나자는 논의를 하고 있는 셈이다. 의도와 목적을 추측해 비난하기보다는 적극적으로 여론을 일으켜, 이 제안을 현실적으로 관철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

hassoo·오마이뉴스

○ 고백성사도 야당과 같이 해야하나

노 대통령은 언어의 마술사다. 대선 때는 돼지저금통으로 깨끗한 선거를 했다고 했다. 그러나 진짜 순수한 후원금이 얼마나 될까? 장인의 빨치산 경력에 대해 노 대통령은 그러면 이 여자(권양숙 여사)의 눈에 두 번 눈물이 나게 해야 하느냐고 했다. 이 말에 감성적인 아줌마 유권자들이 다 넘어갔다. 그러면 자기 부인 눈에 눈물 안 나게 하려고 국민 눈에는 눈물이 나야 한다는 것인가? 또 생수회사 안희정 사건은 어떤가. 검찰 조사 받은 자를 청와대로 불러 위로하면 어느 검찰이 소신껏 조사할 수 있나? 대선자금 사건. 고백성사 하듯 야당과 같이 하자고? 진짜 기가 막힌다. 아니 고백성사도 같이 하나? 이제 또 노 대통령의 어떤 언어 마술쇼가 벌어질까?

hdk0676·야후 게시판

○ 여야 모두 자금 정직하게 공개해야

노 대통령의 대선자금은 추리가 가능하지만 한나라당과 역대 수구집단의 대선, 총선 자금은 추리조차 불가하다.

제비·다음 게시판한나라당과 민주당은 민주노동당처럼 대선자금을 공개해야 한다. 지난 대선 때 노 후보에게 표를 던졌지만 이젠 보수정당엔 절대 표를 던지지 않겠다. 여야가 민노당의 절반이라도 닮았으면 좋겠다. 이번 기회에 앞으로는 깨끗한 민노당에 표를 던지련다. 비록 사표(死票)가 될지라도 나는 가족들까지 동원해 찍으련다. 후원금도 기꺼이 내겠다. 최소 5만원은 확정적이다.

물귀신·프레시안 게시판

○ 물귀신 작전엔 이젠 신물난다

노 대통령은 희망돼지 저금통으로 대통령 선거를 다 치른 것처럼 해놓고 실상은 재벌기업의 돈을 뜯었다는 게 문제다. 한나라당 물고 늘어질 생각을 할 게 아니라, 대선자금을 정말 성실하게 공개해야 한다. ‘니들이 공개해야 나도 공개한다’는 식의 물귀신 작전은 정말 지겹다. 민주당이 한나라당과 다른 게 뭔가. 정신 좀 차리길 바란다.

백동이·서프라이즈 게시판

○ 정치관련법 시대에 맞게 바꿔라

우리의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가장 큰 장애물이 바로 정치다. 정치만 바뀌면 우리의 국운이 만대에 융성하게 될 것이다. 지금 운명의 신은 우리에게 기회를 주고 있다. 정치자금법을 필두로 정당법, 선거법 등 정치 관련법들을 21세기 정보화 사회에 걸맞게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 정치자금법의 문제점을 밝히는 결정적 단서를 이룰 지난 대선자금의 내용을 공개하자고 대통령 스스로 제안하고 있다. 이를 반대하는 자들은 국민의 이름으로 지탄받아 마땅하다.

pyo3393·오마이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