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타트업 놓치면 미래 일자리 사라져”
더보기

“스타트업 놓치면 미래 일자리 사라져”

길진균 정치부 차장 , 유근형 기자, 배석준 기자, 염희진 기자, 김준일 기자, 임보미 기자, 한우신 기자, 최예나 기자, 김기윤 기자입력 2019-04-05 03:00수정 2019-04-05 03: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령 위에 공무원, 규제공화국에 내일은 없다]
전문가들 ‘규제 이민’ 대책 촉구 “산업-인력 생태계 붕괴하고 있어”
스타트업의 규제 이민은 일자리 창출에도 적지 않은 타격을 가하고 있다.

곽노성 한양대 과학기술정책학과 특임교수는 “이제까지 스타트업 기업들은 한국에서 일군 성공을 기반으로 한 해외 진출을 지향했지만 최근 들어 규제를 피해 ‘불가피한 선택’으로 한국에서 사업을 포기하고 해외로 나가는 현상이 많아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스타트업은 해당 국가의 혁신 성장을 도울 뿐만 아니라 고용 창출 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규제 합리화 작업을 통해 스타트업의 성장을 이끌고 이를 고용 창출로 유도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경우 과거 30년간 기존 기업들의 일자리는 매년 100만 개씩 줄었지만 스타트업이 매년 300만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며 전체 고용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다.

스타트업의 고용 창출 효과는 한국에서도 커지고 있다.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국내 벤처투자액이 역대 최대(약 3조4000억 원)를 기록한 지난해 벤처투자 기업 1072개사가 고용한 인원은 4만1199명이었다. 특히 고용증가율은 20.1%를 기록했다. 이는 중소기업의 고용증가율(1.6%대)을 훨씬 상회한다. 하지만 규제로 인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이 앞으로 더 늘어나면 고용 창출 효과는 뚝 떨어질 수 있다.

4차 산업의 핵심인 정보기술융합 사업은 공장 같은 물리적 장비를 투자할 필요가 적어 해외 진출의 장벽이 낮은 편이다. 특히 자동 통역 기술로 한국 기업의 걸림돌로 꼽히던 언어장벽이 낮아졌다. 곽 특임교수는 “근무환경에 대한 각종 규제가 가세하면서 스타트업계 인력들이 해외로 나가면 산업생태계뿐만 아니라 인력생태계까지 무너지는 것”이라며 “국가적인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근형(정치부) 배석준(산업1부) 염희진(산업2부)

김준일(경제부) 임보미(국제부) 한우신(사회부)

최예나(정책사회부) 김기윤 기자(문화부)
#스타트업#산업#인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