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팔걷은 전경련 “농촌경제 힘 보태는 휴가를”
더보기

팔걷은 전경련 “농촌경제 힘 보태는 휴가를”

김창덕기자 입력 2016-07-21 03:00수정 2016-07-21 03: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휴가로 경제 살리자/본보-채널A-경제 5단체-문체부 공동캠페인]
허창수 회장, 회원사에 서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경제 불황의 조기 극복 및 내수 진작을 위해 전체 회원사를 대상으로 ‘농촌에서 여름휴가 보내기 캠페인’을 전개한다. 개별 기업들에서는 이미 임직원들의 국내 휴가를 유도하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사진)은 20일 회원사에 보낸 서한문을 통해 “농촌 지역은 인구 감소와 초고령화, 내수 침체로 인한 관광객 감소 등으로 예년보다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농촌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회원사들에 1사 1촌 자매마을과 연계한 휴가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온·오프라인 사내 채널을 통해 농촌 체험 프로그램이나 국내 여름휴가지 정보를 적극 제공해줄 것을 요청했다.

전경련은 이번 캠페인을 앞두고 이달 초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내 관광 활성화 및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재계에서 국내 휴가 캠페인을 적극 추진하는 것은 여름 성수기의 해외 여행객 중 일부라도 국내로 돌릴 경우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은 9월 시행될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등의 영향을 고려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최근 2.8%에서 2.7%로 낮췄다.

김창덕 기자 drake007@donga.com
#전경련#농촌경제#허창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