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시손님 북적… 웃음 되찾은 농촌
더보기

도시손님 북적… 웃음 되찾은 농촌

신무경기자 , 서동일기자 입력 2015-08-03 03:00수정 2015-08-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휴가로 경제 살리자]본보-경제 5단체 공동 캠페인
조용하던 체험마을 등 시끌벅적… 전통시장상품권 판매도 3배로 늘어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촌체험마을로 지정한 경기 양평군 단월면 수미마을은 최근 들어 분주해졌다. 맨손으로 미꾸라지를 잡고, 물바가지와 물총으로 물싸움 놀이를 하는 아이들과 그 모습을 보며 캠핑 준비를 하는 부모들 덕분에 활기가 돌았다.

불과 한 달 전 수미마을 모습은 정반대였다. 수미마을은 1년 내내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지만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직격탄을 맞은 6월 방문객 수는 전년 같은 기간(2500명) 대비 80% 가까이 떨어진 500여 명에 불과했다.

수미마을 운영자인 김병민 씨(35)는 “7월 한 달 동안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0% 늘어난 3000여 명이 수미마을을 찾았다”며 “이제 겨우 한숨을 돌렸다”라고 말했다.

동아일보와 경제 5단체가 진행 중인 ‘국내 휴가로 경제 살리자’ 캠페인에 경찰청이나 국세청 같은 정부기관과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같은 대기업들이 앞다퉈 동참하면서 침체된 내수시장에 온기가 돌기 시작했다. 동아일보가 우리카드에 의뢰해 올해 5월부터 7월 셋째 주까지 호텔 콘도 등 숙박시설, 버스 철도 등 교통수단, 스키장 골프장 등 관광지에서의 카드 매출을 분석한 결과 6월 마지막 주부터 오름세를 타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월 셋째 주 고속버스 철도 등 교통수단 부문 매출은 지난달 같은 기간에 비해 29%포인트 증가해 국내 여행객들이 늘어나고 있음을 나타냈다. 같은 기간 콘도 등 숙박시설 관련 매출도 27%포인트 늘어났다.

주요기사

온라인에서도 캠페인 동참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동아일보와 함께 국내 휴가지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하는 네이버 사진·동영상 전용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폴라에는 2일까지 사진 1만2000여 장이 올라왔다. 지난달 13일 이벤트 시작 후 보름 남짓한 기간 동안 3000여 명의 이용자들이 참여해 국내 휴가지나 전통시장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 지방토산품을 구매하면서 찍은 사진 등을 공유했다.

카페 사장님도 캠페인 동참 서울 성북구 길음로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김병삼 씨(오른쪽)가 2일 가게 앞에 ‘국내로 바캉스 가시나요? 시원한 커피 한잔 무료!’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가족들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김미옥 기자 salt@donga.com
서울 성북구 길음로 15가길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김병삼 씨(42)는 최근 가게 앞에 ‘국내로 바캉스 가시나요? 시원한 커피 한잔 무료!’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국내로 휴가를 떠나는 당일 카페에 들르면 커피를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시작한 것이다.

김 씨는 “동아일보 캠페인 기사를 보면서 우리도 이렇게 힘든데 다른 가게들은 오죽할까라는 생각이 들어 동참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임직원에게 국내 휴가를 권장하고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하는 기업도 꾸준히 늘고 있다. SK 한화 KT 등 임직원에게 휴가 전 상품권을 지급하고 국내 휴가를 장려하는 기업들 덕분에 지난달 한 달 동안 판매된 온누리상품권만 861억4346만 원어치에 이른다. 6월 대비(309억8716만 원) 2.77배로 판매가 늘어난 것이다. 이 덕분에 전통시장을 찾는 사람도 늘고 있다.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서 채소가게를 운영하는 박모 씨(42)는 “온누리상품권으로 물건을 사가는 사람들이 많이 늘면서 시장이 서서히 붐비고 있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경기대 관광전문대학원 엄서호 교수는 “메르스 사태를 겪으며 내수시장에서 관광 부문이 차지하는 영향력이 크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며 “내수 살리기 캠페인이 국내 서비스 산업 만족도와 경쟁력을 높이려는 노력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무경 fighter@donga.com·서동일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