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접 타봤어요]BMW '뉴 X1 xDrive'
더보기

[직접 타봤어요]BMW '뉴 X1 xDrive'

이은택 기자 입력 2017-03-07 03:00수정 2017-03-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널찍한 트렁크… 스포츠카 닮은 뒤태… 수입차 입문하는 3040 탐낼 만

지난해 2월 출시된 BMW 뉴 X1 xDrive(사진)는 이전 X1의 완전 변경 모델이다. 국내에서만 1440대가 팔렸다. 출시 1년이 넘은 지금도 인기는 여전하다. X1 시리즈는 2009년 처음 선보인 뒤 전 세계에서 80만 대 이상 팔린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3 시리즈, 5 시리즈와 함께 BMW 사상 가장 성공적인 모델로 꼽힌다. 지난달 15일 서울 종로∼경기 하남의 왕복 약 66km 구간에서 뉴 X1 xDrive 20d M스포츠 패키지를 시승해 봤다.

뉴 X1은 이전 모델보다 차체와 실내 공간 모두 커졌다. 앞좌석은 36mm, 뒷좌석은 64mm 시트 높이를 올려 시야각이 넓어졌다. 뒷좌석 무릎 공간도 37mm 늘었다. 트렁크 용량은 505L로 동급 최대를 자랑한다. 트렁크 바닥에도 100L의 추가 수납공간이 숨어 있다.

디자인도 이전 세대보다 역동적이고 강렬하게 바뀌었다. 앞모습은 나팔 모양의 휠 아치와 키드니 그릴을 향해 X자 모양으로 집중되는 라인이 인상적이다. 뒷모습도 지붕에서 차체 뒤쪽으로 떨어지는 날렵한 선과 양쪽의 트윈 배기구가 마치 스포츠카의 뒤태 같은 인상을 준다.


주행을 시작했다. 서울 도심 구간에서는 신호를 대기할 때마다 ‘스톱 앤드 스타트’ 기능이 작동됐다. 연료소비효율을 높이기 위해 정차 상태에서는 차가 스스로 엔진을 끄고 가속페달을 밟으면 다시 켜는 기능이다. 정차 상태에서 기능이 작동돼 다시 시동이 켜지고 차가 앞으로 나아가는 순간 사이의 진동과 소음이 아쉬웠다.

주요기사

시승 차량인 뉴 X1 xDrive 20d M스포츠 패키지는 2L 신형 디젤엔진이 장착됐고 최고 출력은 190마력, 최대 토크는 40.8kg·m, 배기량은 1995cc다. 이전 세대보다 6마력, 2.0kg·m이 향상됐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시간인 ‘제로백’은 7.6초다. 복합연비는 L당 14.0km다. 디젤 차량이지만 고속 주행 중에는 가솔린 차량과의 차이를 못 느낄 정도의 정숙성이 인상적이었다. 전체적으로 수입 차에 입문해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소유하고 싶은 3040세대라면 눈독을 들일 만했다. 출시 가격은 뉴 X1 xDrive 20d 5610만 원, 뉴 X1 xDrive 20d M 스포츠 패키지 5790만 원이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bmw#시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