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접 타봤어요]‘푸조 508 GT 라인’
더보기

[직접 타봤어요]‘푸조 508 GT 라인’

김성규기자 입력 2016-07-05 03:00수정 2016-07-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모에 홀리고 내면에 끌리는 세단
우아한 GT모델과 큰 차이 없어… 안정적 가속은 고성능차 버금
‘색조화장이 아니라, 한 듯 안 한 듯한 화장.’

푸조 508 GT 라인. 기존 ‘508’을 기반으로 고성능 모델의 감성을 담은 모델이다. 한불모터스 제공
‘푸조 508 GT 라인(LINE)’을 직접 타본 뒤 느낀 점을 한 줄로 표현했다. 푸조의 중형 세단 508을 기본으로 한 이 차는 정식 고성능 모델인 ‘GT’는 아니지만 그 감성을 더한 ‘GT 라인’이다. 화려한 색조화장처럼 단번에 달라진 점을 알아채긴 쉽지 않지만 그 미묘한 차이를 알 수 있는 사람이라면 또 다른 재미를 주는 차다. 하지만 이런 점이 동시에 약점이기도 하다.

508 GT 라인의 겉모습은 기존의 우아한 508과 크게 다르지 않다. 스포티한 모양의 휠을 적용한 것 외에는 일반인이 알아차릴 수 있는 변화는 크지 않다. 시트에 앉아본 느낌도 다르지 않았다. 고성능의 역동적인 느낌보다는 정통 세단의 안락함이 더 크게 느껴졌다. 색상은 다소 단조로웠지만 버튼의 배치 등 인테리어 요소들이 안정적이고 세련된 느낌이다. 계기판과 시트에 붉은색으로 스포티한 요소를 더했지만 크게 느낌이 오지는 않는다.


시동을 걸고 가속 페달을 밟아 보니 그제야 강력한 힘이 전해져 온다. 독일 고성능 모델처럼 ‘튀어나가는’ 식의 느낌은 아니지만 안정적으로 이뤄지는 가속을 통해 1.6 디젤엔진의 강한 힘이 몸을 감싼다. 또 핸들이 무거운 편인 것도 고성능차와 비슷한 느낌을 준다. 코너링과 방지턱을 넘어갈 때는 매우 안정된 편이다.

주요기사

특히 엔진음을 제외하고는 외부 소음이 잘 차단돼 정숙함을 더한다. 속도를 꽤 올려도 라디오 소리가 잘 들렸다. 엔진음은 저속에서는 괜찮지만 속력이 높아질 때는 약간 거슬리고 진동도 살짝 있는 편. 디젤엔진의 한계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6단 자동변속기가 변속 타이밍을 제대로 잡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쉬웠다. 현재 속도에 딱 맞는 느낌보다는 한 단계 낮은 기어가 걸려 있는 느낌을 받을 때가 많았다. 빠른 가속을 위해서는 좋을 수 있지만 거슬리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또 핸드(사이드)브레이크가 왼손으로 버튼을 올리거나 눌러서 조절하는 식이었는데, 반응 속도가 매우 느린 점도 아쉬웠다. 브레이크를 풀려고 눌렀는데 풀리지가 않아 ‘누르는 게 아니라 당기는 건가’ 싶어서 당기면 풀렸다가 다시 잠기는 경우가 많았다.

전반적으로 일반 세단과 고성능차 사이의 중간 지대에서 세단 쪽에 조금 더 무게중심이 가 있는 느낌이었다. 가족이 탈 우아한 디자인의 세단을 원하되 적당히 힘 있는 차를 원한다면 괜찮은 선택일 듯하다. 최대 출력 120마력, 최대 토크는 30.6kg·m, 복합 연료소비효율(연비)은 L당 14.5km다. 가격은 4490만 원.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푸조#세단#gt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