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접 타봤어요]기아車 ‘올 뉴 K7 3.3 GDI’
더보기

[직접 타봤어요]기아車 ‘올 뉴 K7 3.3 GDI’

박은서 기자 입력 2016-02-23 03:00수정 2016-02-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0대가 반할 만한 젊은 감각… 페달 밟자 어느새 옆차 추월
기아자동차의 준대형 세단 ‘올 뉴 K7’의 주행 모습. 당초 타깃으로 잡은 40대보다 30대의 계약 비중이 높다. 기아자동차 제공
젊은 세대와 준대형 세단은 잘 어울리지 않는 조합처럼 느껴진다. 준대형이라는 사이즈 자체가 편안함을 추구하는 중년의 기업인을 연상시키는 일종의 ‘선입견’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달 출시된 기아자동차의 준대형 세단 ‘올 뉴 K7’은 그런 선입견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출시 후 연령대별 계약 비중을 살펴보니 30대가 31.5%로, 원래 타깃으로 했던 40대(31.4%)보다 높게 나타난 것이다. 고급스러우면서도 운전할 맛이 나게 하는 성능을 갖춘 덕분일까. 2일 서울 광진구 W호텔에서 서울춘천고속도로를 왕복하는 약 160km의 코스로 올 뉴 K7의 ‘3.3 GDI 모델’을 직접 타 봤다.

시승 소감을 요약하면 올 뉴 K7은 ‘30대에게 어울리는 준대형 세단’이라 할 수 있겠다. 차체는 크지만 안락하고 중후한 멋보다는 스포티하고 젊은 감각을 한껏 부린 차이기 때문이다. 움푹 들어간 라디에이터 그릴, ‘Z’를 형상화한 헤드램프가 “잘빠졌다”라는 표현을 절로 떠올리게 한다. 고급스럽지만 결코 부담스럽고 과한 느낌은 아니다.


직접 달려 보니 주행 성능은 역시 기대했던 대로다. ‘미친 듯한’ 순간 가속은 없었지만 “옆 차선에서 달리는 차량을 추월할 수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차를 몰아 보면 추월에 문제가 없었다. 최고출력 290마력, 최대토크 35.0kgf·m의 성능을 지닌 3.3 GDI 엔진에 동급 최초로 장착한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가속도 부드럽다.

주요기사

올 뉴 K7은 편의성을 높여 주는 고급 품목도 놓치지 않았다. 운전을 하다 보면 사이드미러로 양쪽에서 다가오는 차량을 인지하지 못할 때가 있다. 올 뉴 K7는 아예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통해서 옆 차선에 차량이 다가오는 것을 곧바로 알려준다. 운전자가 시선을 멀리 돌리지 않고도 차선을 바꾸는 게 괜찮은지를 바로 인지할 수 있다.

올 뉴 K7은 동급 최초로 미국 크렐의 오디오를 적용했다. 뒷좌석 문 등 차량을 감싼 12개의 스피커를 통해 입체감 있는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었다. 운전하면서 듣는 음악에 목숨 거는 이들이라면 욕심내 볼 만하다.

다만 고속으로 달릴 때 들리는 소음은 아직 잡지 못한 부분인 것 같다. 시속 100km가 넘자 노면에서도 내연기관에서도 거슬리는 소음이 계속해서 들려왔다. 물론 정숙성보다 제대로 된 주행을 중시하는 이들에겐 크게 문제되진 않을 정도지만, 최상의 정숙성을 확보했다고 하기엔 아쉬웠다.

시승 코스의 편도 구간을 달리고 나서 잰 복합 연료소비효율은 L당 9.6km가 나왔다. 정부 공인 복합연비(L당 9.7km)와도 비교해 큰 차는 없었다. 가격은 3090만∼3920만 원 선이다.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기아차#k7#준대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