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접 써봤어요]갤노트8, 아이폰7보다 사진 더 밝아… 꺼진 화면 위에도 메모 가능
더보기

[직접 써봤어요]갤노트8, 아이폰7보다 사진 더 밝아… 꺼진 화면 위에도 메모 가능

김성규기자 입력 2017-08-24 03:00수정 2017-08-24 11: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갤럭시 S8플러스와 비슷하지만 좀 더 크고 각이 진 인상이었다. 23일 오전(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공개된 갤럭시 노트8를 직접 만지고 체험해 봤다. 실제로 노트8는 지금까지 나온 갤럭시 S나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크다.

하지만 손에 쥐는 것이 부담스러울 정도는 아니었다. S8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베젤(테두리)을 줄인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채택해 화면은 노트7에 비해 훨씬 커졌지만(5.7인치→6.3인치) 폭은 0.9mm밖에 늘지 않았다.

가장 관심이 가는 기능은 듀얼 카메라와 S펜. 같은 조건에서 같은 피사체를 찍었을 때 애플의 아이폰7보다 사진이 더 밝았다. 배경을 얼마나 흐릿하게 할지는 화면 하단의 스크롤바로 쉽게 조절할 수 있었다. 셔터를 한 번만 눌러도 피사체에 집중한 사진과 배경이 넓게 나온 사진이 동시에 찍혔다. 사진을 어떤 구도로 찍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을 덜어줄 듯했다.


메모할 일이 많은 기자에게는 꺼진 화면 위에도 메모가 가능한 ‘스크린 오프 메모’ 기능이 편했다.

주요기사

‘앱(응용프로그램) 페어’ 기능은 아이디어가 돋보였다. 내비게이션+음악, 유튜브+인터넷처럼 두 개의 앱을 하나로 묶은 아이콘을 만들어 이 아이콘을 실행하면 두 개로 나뉜 화면에서 두 앱이 동시에 실행되는 기능이다. 여러 창을 동시에 띄워 놓고 작업할 수 있는 PC의 장점에 한 발짝 다가선 것으로 보였다.

뉴욕=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갤노트8#삼성전자#스마트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