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원주 기자의 여의도X파일]상승장 바구니에 골라 담는 재미
더보기

[이원주 기자의 여의도X파일]상승장 바구니에 골라 담는 재미

동아일보입력 2014-04-08 03:00수정 2014-04-22 16: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제부·이원주
올봄 벚꽃 구경 해보셨나요? 서울 여의도에는 윤중로뿐 아니라 길거리 곳곳에 벚꽃이 만개해 출퇴근길 증권인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한동안 찬바람만 쌩쌩 불었던 국내 증시에도 벚꽃 같은 봄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얼마 전 이틀 연속 코스피가 장중 2,000 선을 넘어선 겁니다. 1월 2일 이후 처음입니다. 더 반가운 소식은 지난해 말 4조 원대에 머물렀던 거래대금도 지난주엔 6조 원대까지 다시 늘어났다는 거죠. 그만큼 투자심리가 개선되고 있다는 뜻입니다.

증권가에서는 2분기(4∼6월)에 코스피가 박스권을 뚫고 2,000 선에 안착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맞는 상승장. 조금이라도 더 높은 수익을 내기 위해서는 투자바구니에 무엇을 담아야 할까요. 증권사 연구원들은 이구동성으로 “대형주”를 꼽습니다. 최근 주가상승의 동력은 외국인투자가에게서 나왔고 앞으로도 이 동력으로 주가가 올라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관련기사

외국인은 한국 증시에서 대형주를 최우선으로 사들일 것으로 보입니다.

곽현수 신한금융투자 수석연구원은 “외국인은 한국 증시에 투자할 때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국지수를 참조하는데 이 지수 내 전자, 자동차 업체의 비중이 코스피 내 비중보다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상 외국인은 한국 증시에 투자할 때 개별 종목이 아닌 ‘국가’를 사들입니다. 그중에서도 인덱스지수인 MSCI를 따를 경우 대형주를 더 많이 매수할 가능성이 높다는 뜻입니다.

대형주 가운데는 뭐가 유망할까요.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와 포스코를 꼽습니다. 실적 악화에 대한 우려 때문에 올 들어 120만 원대까지 떨어졌던 삼성전자는 최근 다시 오르기 시작해 어느새 140만 원대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 배경에는 외국인의 매수세가 있고요. 이미 실적 악화 전망은 반영이 됐다는 겁니다. 8일 삼성전자가 악화된 실적을 내놓더라도 이런 추세라면 외국인이 사들일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포스코는 외국인이 조금씩 입질을 하는 단계입니다. 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은 “포스코는 중국 매출 비중이 높기 때문에 외국인이 포스코를 대량으로 사들인다면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를 크게 걱정하지 않기 시작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문가들의 예상처럼 대형주가 상승세를 탈 경우 투자심리가 개선되며 중소형주도 함께 주가가 오르는 ‘낙수효과’를 기대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뜨겁게 달아오른 증시 소식을 전할 기대를 갖게 하는 봄입니다.

경제부·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상승장#증권#국내 증시#코스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