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효성 탄소섬유 ‘탠섬’ 현대차 콘셉트카에 사용
더보기

효성 탄소섬유 ‘탠섬’ 현대차 콘셉트카에 사용

동아일보입력 2014-03-06 03:00수정 2014-03-11 10: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업이 간다, 도시가 산다]
무게는 강철의 25%… 강도는 10배
효성 전주공장에서 생산된 고성능 탄소섬유 ‘탠섬’이 현대자동차의 콘셉트카(신차의 미래 개발방향을 보여주는 차)에 최초로 적용됐다.

효성은 5일 현대차가 ‘2014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선보인 콘셉트카 ‘인트라도’의 자동차 프레임과 후드(차 지붕) 등에 탠섬이 포함된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이 쓰였다고 밝혔다.

탄소섬유는 무게가 강철의 4분의 1 수준으로 가볍지만 강도는 10배 이상 강한 특성을 가진 소재다. 효성 관계자는 “국내 기업이 생산한 탄소섬유를 자동차에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탄소섬유를 사용한 인트라도의 프레임은 강판(철강) 소재로 제작한 기존 자동차의 차체보다 60% 정도 가벼워 연료소비효율도 좋고 친환경적”이라고 설명했다.


효성은 아시아의 스포츠·레저용품뿐만 아니라 신규 업체가 진입하기 어려운 탄소섬유 복합재료 선진시장인 미국, 유럽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관련기사

전주=박진우 기자 pjw@donga.com
#효성#탄소섬유#탠섬#현대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