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외 바이어, 국내 외식브랜드 문의 급증 추세”
더보기

“해외 바이어, 국내 외식브랜드 문의 급증 추세”

동아일보입력 2014-03-21 03:00수정 2014-03-21 08: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식기업을 다시 보자]<7>한국프랜차이즈산업協 조동민 회장
“이 좁은 시장에서 치열한 생존 경쟁을 거쳐 살아남은 한국 프랜차이즈 업체는 어디 내놔도 뒤지지 않는 경쟁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맥도널드나 스타벅스 같은 세계적인 외식기업이 곧 탄생할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합니다.”

20일 프랜차이즈 산업박람회가 열리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만난 조동민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회장(대대에프씨 대표·사진)은 자신감에 넘쳤다. 올해로 31회째를 맞는 행사는 150여 개 업체 250여 개 브랜드 참가로 성황을 이뤘다. 특히 올해엔 중국 등 10여 개국에서 50여 명의 해외투자자들이 처음으로 방문했다.

조 회장은 “최근 드라마 영향 등으로 한국 외식업체에 대한 해외의 관심과 문의가 피부로 느껴질 만큼 급증했다”며 “바이어들도 계약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자생적으로 100조 원까지 성장한 한국의 프랜차이즈가 이제는 기업인의 도전정신과 관계 기관의 지원을 바탕으로 해외에서 본격적으로 꽃을 피워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대대에프씨를 통해 ‘꿀닭’ ‘바보스’ 등의 외식브랜드를 운영 중인 조 회장 역시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4개국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조 회장은 “프랜차이즈 산업이 체계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규제뿐 아니라 산업의 진흥적 측면도 중요하다”며 “최근 고용 창출, 외화 획득 등 프랜차이즈 산업의 순기능을 정부에서도 인식하고 육성책을 내놓고 있어 반갑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그는 국내 프랜차이즈 가운데 외식업 비율이 65%로 지나치게 많은 것은 지식재산권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식재산권 보호가 철저하게 이뤄져야 자연스럽게 외식업 편중 현상 등이 해소되며 산업이 균형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프랜차이즈#외식브랜드#조동민 회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