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토리 &]인턴門, 뒤집으니 열리네 !
더보기

[스토리 &]인턴門, 뒤집으니 열리네 !

동아일보입력 2013-05-24 03:00수정 2013-08-13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포스코 ‘창의 전형’ 합격 4인방
‘거꾸로 보면 다른 길이 보인다.’ ‘창의 전형’을 통해 포스코 인턴으로 선발된 4명이 22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만났다. 이들의 사진을 거꾸로 실어봤다. 포스코 제공
누군가는 베트남에서 노점을 차려 양말을 팔았다. 또 누군가는 2년간 캄보디아 오지 마을에서 한국어를 가르쳤다. 폐업 위기에 처한 아버지의 사업을 살리기 위해 팔을 걷어붙인 사람, 학비를 벌기 위해 창업을 한 사람도 있다.

어느 것 하나 닮은 구석이 없는 이들은 한 가지 공통점을 갖고 있다. ‘취업의 필수품’이라는 자격증이나 영어 점수에 매달리는 대신 묵묵히 자신의 일을 찾아 한 우물만 팠다는 점이다.

25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포스코 ‘탈(脫)스펙 전형’에 합격한 새내기 인턴 4명의 이야기다. ‘마이 웨이(My Way)’를 따라 드라마틱한 학창 시절을 보낸 이 4명을 22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만났다.

○ 남과 다른 길을 가라

주요기사

포스코그룹은 올해 채용하는 인턴사원 850명(해외 인턴 50명 포함) 중 약 400명을 ‘창의 전형’으로 뽑기로 했다. 포스코는 다른 계열사에 앞서 20일 상반기 인턴사원 합격자 250여 명을 발표했다. 이 중 절반이 창의 전형, 즉 탈스펙 전형을 통해 합격했다. 이들은 지원서에 학교, 학점, 토익 점수를 쓰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사진도 붙이지 않았다. 오로지 자유로운 형식으로 써낸 에세이 속에 담긴 열정과 끼로만 승부했다.

신준영 씨(23·부산외국어대 베트남어과 3학년)는 지난해 12월부터 올 3월까지 베트남에서 어학연수를 했다. 어학연수 과정을 마친 뒤 남은 3주일 동안 그는 현지인들과 좀 더 부대껴 보기로 했다. 그가 선택한 방법은 여행이 아닌 장사였다.

거금 50만 원을 들여 잡화공장에서 양말과 매니큐어 등을 떼어다가 무작정 하노이의 재래시장에 좌판을 깔았다. 하지만 물건은 잘 팔리지 않았다. 베트남 사람들이 그리 죽고 못 산다는 한국 연예인 캐릭터가 그려진 양말도 영 인기가 없었다. 이틀 동안 장사를 했지만 하루에 양말 30켤레씩을 판 게 전부였다. 세 번째는 타깃을 바꿔 20대 여성이 가장 많은 대학가를 공략했다. “한국 연예인 양말이 왔다”며 목청을 높였다. 30분 만에 한 여대생이 양말을 사더니 입소문이 퍼져 서너 시간 만에 300켤레를 팔아치웠다. 그가 손에 쥔 돈은 100만 원이 넘었다. 신 씨는 “후배들 밥도 사주고 베트남 친구들에게 선물도 하느라 남은 돈은 거의 없었지만 소중한 경험을 얻었다”고 말했다. 해외 인턴으로 선발돼 베트남 현지법인에 배치된 그는 다음 달 다시 베트남으로 떠난다.

김충환 씨(27·동국대 경제학과 졸업)는 취업을 준비하며 스펙만 요구하는 기업들에 염증을 느꼈다. 20대 초반에 온라인쇼핑몰을 차려 2800여 종류의 신발과 의류를 팔았던 그의 경험에 대해 누구 하나 관심을 가져주는 이가 없었다. 그런 그에게 이번 포스코 탈스펙 전형은 놓치고 싶지 않은 기회였다.

그는 면접 전날 무작정 경북 포항시의 포항제철소까지 달려갔다. 출근하는 직원들을 붙잡고 다짜고짜 회사에 대해 물었다. 24시간 멈추지 않고 돌아가는 제철소를 바라보며 마음도 다잡았다. 그런 열정에 회사는 감동했다. 그는 “회사가 지금 나의 모습이 아닌 나의 가능성을 인정해준 게 무엇보다 기쁘다”고 했다.

○ 과감하게 저질러라

이주연 씨(23·여·성신여대 국문과 4학년)는 ‘봉사의 여왕’으로 통한다. 2009년 그는 ‘봉사활동 500시간을 채우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소극적인 성격을 바꾸기 위해서였단다.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함께하는 봉사의 즐거움은 생각보다 컸다. 500시간을 채웠더니 봉사활동에 대한 이 씨의 열정은 더 커졌다.

이 씨는 결국 한국국제협력단(KOICA) 봉사단원으로 지원해 2010년 9월 가족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2년간 캄보디아로 떠났다. 그는 오지 마을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집짓기 봉사를 하며 땀을 흘렸다. ‘나누는 기쁨’에 취해 아예 사회공헌 전문가의 길을 걷기로 결정했다. 그는 “기업체의 사회공헌은 이미지를 개선할 뿐만 아니라 구성원의 자부심을 높이는 필수 요소”라며 “나의 경험과 열정이 포스코의 사회공헌 사업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원 씨(27·한동대 경영학과 졸업)는 어려워진 집안을 돕기 위해 아버지가 팔던 말린 감을 소셜커머스로 팔아 단기간에 1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너무 싼값에 물건을 팔아치워 손해는 봤지만 그는 후회하지 않는다. 장 씨는 “다시 그 상황이 되어도 똑같은 결론을 내릴 것”이라며 “불가능을 현실로 만들어가는 인재가 되고 싶다”고 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창의 전형은 객관적 수치보다는 지원자들의 잠재된 역량을 평가한다”며 “불필요한 ‘스펙 쌓기’에 소요되는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턴들은 다음 달부터 5개월 동안 이번 실험의 성공 여부를 증명하게 된다.

이진석 기자 gene@donga.com
#포스코#인턴체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