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업과 함께, 부활 전통시장/우리시장 스타]마포축산 장계동 - 김명희 부부
더보기

[기업과 함께, 부활 전통시장/우리시장 스타]마포축산 장계동 - 김명희 부부

동아일보입력 2013-08-27 03:00수정 2013-08-27 0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육점서 조리된 등갈비 판매… 1인가구 늘며 대박
망원시장 마포축산의 장계동(왼쪽) 김명희 부부가 직접 만든 양념 등갈비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 등갈비는 주말에는 예약을 안 하면 사기 힘들 정도로 인기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전통시장의 정육점하면 빨간 조명 아래에서 국거리나 구이용 고기를 썰어서 파는 모습이 떠오른다. 그러나 망원시장에 2007년 자리 잡은 정육점인 마포축산은 좀 다르다. 이곳에 가면 즉석에서 먹을 수 있도록 조리된 등갈비와 떡갈비를 만날 수 있다. 가격은 대형 할인마트에서 파는 것의 절반 수준이다.

조리된 등갈비와 떡갈비는 마포축산 주인인 장계동(45) 김명희 씨 부부(45·여)의 작품이다. 특히 부인 김 씨의 공이 컸다. 김 씨는 지난해 말 남편에게 “단순히 고기만 팔지 말고 1인 가구에서 혼자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경향에 맞춰 이들이 편리하게 사먹을 수 있는 메뉴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망원시장 주변에는 빌라와 소형 주택에 혼자 사는 직장인들이 많으니 이들을 공략하자는 것. 한식·중식·일식 조리사 자격증을 갖고 있는 김 씨는 수차례의 시행착오를 거쳐 직접 소스와 조리법을 개발했다.

이렇게 개발된 등갈비와 떡갈비는 쉽게 먹을 수 있고 맛도 좋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마포축산의 대표 상품이 됐다. 평일에는 주변 직장인들과 젊은 부부들이 주로 사러오고 주말에는 인근 한강시민공원으로 놀러가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주말에는 미리 예약을 하지 않으면 살 수 없을 정도.


장 씨는 “전통시장 가게도 소비자들의 생활 방식의 변화를 잘 읽어내서 끊임없이 변화를 시도한다면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망원시장#전통시장#마포축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