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의 착한 기업 GBI]“이윤과 CSR 사이에서 끝없이 고민”
더보기

[한국의 착한 기업 GBI]“이윤과 CSR 사이에서 끝없이 고민”

동아일보입력 2013-02-25 03:00수정 2013-02-25 0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GBI조사 전체 3위 올라… 배려-공익 항목 상위권 랭크 “회사를 운영하면서 가장 힘든 게 뭡니까?”

이 질문에 양기락 사장은 ‘한국야쿠르트’다운 대답을 했다. 그는 “기업의 기본 속성은 이윤 추구지만 이에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이라며 “두 가지 가치를 모두 유지하고 발전시켜야 하는 점이 참 어렵다”고 말했다.

한국야쿠르트가 착한기업지수(GBI) 조사에서 유가공 업체 1위, 총 195개 기업 전체 순위 3위 등 높은 순위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이런 고민이 있었기 때문이다. 한국야쿠르트는 설문 항목 중 공익경영 부문에서 △사회적 약자 배려 △기업 이윤의 사회 환원 △적극적인 지역 사회공헌사업 실천 △친환경 활동 등 4개 항목에서 전체 기업 중 각각 3위에 올랐다.

이 외에 배려 경영, 진정성 경영, 공익 경영을 묻는 15개의 질문에서는 10위권 안팎에 이름을 올리며 전반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 믿을 만한 제품을 제공하는 회사를 묻는 질문에서 한국야쿠르트는 전체 8위로 식품회사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관련기사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의 밑바탕에는 내부 구성원들에 대한 배려가 깔려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시각장애인 안마사를 채용해 일과 중 직원들이 피로를 풀 수 있는 ‘헬스키퍼’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또 ‘몸짱 프로젝트’, 금연보조제 지원과 성공 보상 이벤트 등을 연계한 ‘금연 프로젝트’, 연 1회 직원 가족에게 정밀 건강검진권을 증정하는 ‘가족 건강 프로젝트’ 등 3대 건강 프로젝트를 통해 구성원 챙기기에 앞장서고 있다. 양 사장은 “활기찬 회사 분위기에서 근무해야 남을 돕는 것도 자연스럽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지영·김범석 기자 jjy2011@donga.com
#한국야쿠르트#양기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