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의 착한 기업 GBI]<4>한국야쿠르트 양기락 사장
더보기

[한국의 착한 기업 GBI]<4>한국야쿠르트 양기락 사장

동아일보입력 2013-02-25 03:00수정 2013-02-25 0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 작은 야쿠르트 병에 40여년의 사랑과 실천이 담겼다
한결같은 이웃사랑 나누기 한국야쿠르트 임직원은 1975년 3월 출범한 사내 봉사활동단체 ‘불우이웃돕기위원회(현 사랑의손길펴기회)’를 통해 급여 1%를 자발적으로 기부하며 나눔의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위쪽 사진). ‘사랑의 김장 나누기’ 행사는 야쿠르트 아줌마들이 벌이는 봉사활동이자 화합의 장으로 매년 서울광장을 노란색 유니폼과 빨간색 김장양념으로 가득 채워 장관을 연출한다. 한국야쿠르트 제공·김미옥 기자 salt@donga.com
1971년 국내에 첫선을 보인 야쿠르트는 ‘불혹’의 나이를 훌쩍 넘겼지만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까지 누적 판매량 450억 병을 넘어서며 우리나라 식음료 단일 브랜드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 제품으로 기록됐다. 1969년 설립된 한국야쿠르트의 역사는 야쿠르트라는 제품의 역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기 신입사원 23명과 47명의 ‘야쿠르트 아줌마’로 출발한 한국야쿠르트는 65mL밖에 안 되는 작은 발효유에 힘입어 매출액이 약 1조 원(지난해 9800억 원)에 이르는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야쿠르트와 함께 회사를 이끌어 온 또 다른 한 축이 바로 사회공헌 활동이다. 한국야쿠르트는 최근 동아일보와 서울여대 착한경영센터, 리서치앤리서치(R&R)가 일반 소비자 및 전문가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착한기업지수(GBI)’ 조사에서 42개 업종별 대표기업 195곳 가운데 3위에 올랐다. 유가공 업체 중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20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 한국야쿠르트 본사에서 만난 양기락 사장은 “‘건강사회 건설’과 ‘함께하는 활력사회’라는 기업 이념을 꾸준히 실천한 것이 우리 사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다는 평가를 받은 것 같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야쿠르트의 사회공헌 활동은 1975년 직원들이 월급 1%를 기탁해 불우이웃을 돕는 ‘불우이웃돕기위원회(현 사랑의손길펴기회)’를 만들면서 시작됐다. 창업주 윤덕병 회장의 ‘십시일반’ 경영 철학이 반영된 활동이다. 현재 진행 중인 11개 사회공헌 활동 가운데 전국어린이건강글짓기대회(1978년 시작)와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1979년 시작)처럼 30년이 넘은 것도 5개나 된다.

관련기사

양 사장은 ‘불우이웃돕기위원회(현 사랑의손길펴기회)’가 출범한 1975년 입사했다. 이 모임은 월급 1% 기부 외에도 바자회와 일일찻집 등 다양한 방법으로 모금 활동을 벌이고 있다. 양 사장은 “입사해서 보니 회사가 성장하는 것보다 이웃돕기에 더 신경을 쓰는 것 같아 걱정이 될 정도였다”고 말했다. ‘사랑의손길펴기회’가 열정적으로 활동을 이어가며 자연스레 남을 돕는 것이 한국야쿠르트의 조직문화로 녹아들었다. ‘사랑의손길펴기회’는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사건으로 세상을 떠난 박정순 씨(당시 34세)의 자녀 세 남매에게 지금까지 매달 100만 원씩 생활비를 지원하고 있다.

‘야쿠르트 아줌마’들의 활동도 빼놓을 수 없다. 2001년 시작된 ‘사랑의 김장 나누기’ 행사는 1만3000여 명의 야쿠르트 아줌마들이 주축이 된 봉사활동이다. 이들이 매년 담그는 김치는 12만 포기로 지금까지 홀몸노인이나 소년소녀가장 등 22만4000여 가구에 전달됐다.

양 사장은 “가장 고객과 가까운 곳에 있는 야쿠르트 아줌마들이야말로 회사의 보배들”이라며 “야쿠르트 아줌마들이 자신의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계속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양기락 사장
한국야쿠르트의 미래 성장동력은 건강기능식품이다. 현재 한국야쿠르트의 건강기능식품 관련 매출 비중은 10% 정도다. 방문판매 시스템과 접목할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과 생애주기별로 건강관리를 해주는 제품을 준비하고 있다. 병원이나 바이오 벤처기업 등과 공동 프로젝트도 계획하고 있다.

양 사장은 “한국야쿠르트가 지금까지 ‘유산균 발효유 전문기업’으로 자리 잡아 왔다면 앞으로는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과 활력사회 조성을 위해 ‘헬스 케어 전문기업’으로 거듭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김범석·장관석 기자 bsism@donga.com
#한국야쿠르트#양가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