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AR]화려하고 강렬한 디자인에 핸들링이 가뿐한 개성파가 왔다
더보기

[CAR]화려하고 강렬한 디자인에 핸들링이 가뿐한 개성파가 왔다

석동빈기자 입력 2014-10-24 03:00수정 2014-10-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석동빈 기자의 DRIVEN]르노삼성 ‘SM7 노바’
르노삼성자동차의 ‘SM7 노바’는 특이한 자동차다. 기존 SM7의 상품성 개선 모델인 이 차는 최근 자동차 트렌드와 약간 다른 길을 걷는다. 경쟁 회사들이 연료소비효율(연비) 개선을 위해 배기량 2.5리터급 이하는 4기통 직분사 엔진을 넣는지만 SM7은 V6 엔진을 고집하고 있다.

전체적인 디자인이나 각종 스위치의 작동방식도 일반 차와는 다르다. 여러 가지 경고음의 음색이나 승차감, 핸들링도 독특한 색깔을 추구하고 있어서 기존 르노삼성차 모델을 타보지 않은 운전자라면 낯설다는 인상을 받기 마련이다. 적어도 한국에서는 대중적이지 않다는 뜻이다.

그래서 르노삼성차 측에선 ‘차별 개성 독특함’을 SM7 노바의 장점을 내세우고 있다. 채널A의 자동차전문 프로그램인 카톡쇼에서는 르노삼성차가 주장하는 SM7 노바의 ‘개성’을 알아보기 위해 다양한 테스트를 했다.


전면 디자인 화려하고 날카로워져

관련기사

기존 SM7의 가장 약점을 전면부 디자인으로 꼽는 사람이 많았다. 그래서인지 밋밋하고 뭉툭한 느낌을 주던 앞모습에 큰 변화가 왔다. SM7 노바는 전조등 눈매가 날카로워졌고 답답해보이던 그릴도 블랙하이그로시 재질의 바탕에 새로운 디자인의 가로 크롬라인이 들어가 강한 인상으로 변했다. 범퍼 양쪽 하단에 크롬몰딩으로 감싼 주간주행등이 적용돼 화려한 느낌도 강조됐다. 펑퍼짐하던 보닛에도 파워돔 같은 두 줄의 라인을 들어가 전체적인 전면부 볼륨감이 커졌다.

SM7 노바의 테스트를 위해 카톡쇼 촬영현장을 찾은 자동차 블로거들은 디자인 측면에서는 이전 모델보다 훨씬 개선됐다는 평가를 내렸다.

동급 유일의 V6 엔진

국내 판매되는 동급 모델 중 2.5리터에 V형 6기통 엔진이 들어간 것은 SM7 노바가 유일하다. 10년 전만 해도 2.0리터 엔진도 6기통으로 만드는 것이 유행이었지만 연비 이슈가 커지면서 지금은 모두 자취를 감췄다.

그런데도 SM7 노바는 아직 V6 엔진을 고집하고 있다. 어떻게 보면 시대에 뒤떨어진 것 같지만 차를 타보면 생각이 달라진다. 직분사 방식이 적용되지 않은 기존 V6 엔진의 부드러운 회전질감과 낮은 진동, 그리고 정숙성은 운전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가속페달을 깊게 밟으면 깨질 듯한 소음이 들려오는 4기통 엔진과는 달리 경쾌한 음색이 고급스럽다. 정차상태에서 실내 소음을 측정한 결과는 37dB로 경쟁 4기통 모델보다 3dB이 낮았다.

하지만 경쟁모델보다 연비는 L당 1km정도 떨어진다. SM7 노바는 서울 시내에서 L당 7.5km, 고속도로에서는 13km의 연비를 보였다. 매끄럽고 고급스러운 엔진의 느낌을 중요시하는 운전자라면 좋은 점수를 줄 수 있는 포인트다. 연비를 의식한 탓인지 세계에서 최초로 차체 일부에 가벼운 마그네슘을 적용하는 등 감량을 시도해 기존 모델보다 35kg을 줄였다.

가속력은 평범한 수준이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시간은 9.5초로 측정됐다. 시속 100km에서 급제동을 하면 41.1m 만에 정지한다. 제동성능 역시 평범한 편이다.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서스펜션

SM7노바의 기본적으로 부드러운 승차감을 추구한다. 하지만 기존 모델보다 약간 강하게 서스펜션을 세팅하면서 거친 노면에서 통통 튀는 듯한 느낌이 늘었다. 대신 좌우나 앞뒤로 출렁이는 롤링과 피칭은 제법 감소했다. 운전대를 꺾고 커브길을 들어가면 부드러운 승차감에 비해 생각보다 좌우로 쏠리지 않고 버텨내 탑승자의 몸이 별로 쏠리지 않았다. 승차감 테스트에 참여한 자동차 블로거들은 노면 상태가 좋지 않은 곳에서는 경쟁 모델 보다 바닥에서 올라오는 진동이 약간 더 느껴지지만 일반 노면에서 승차감이 더 좋고 멀미도 적게 느껴진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고속주행에서는 안정감이 높다고 했다.

운전자 입장에서는 스티어링 반응이 빠르고 정확한 편이어서 핸들링이 경쟁 모델보다 좋게 다가왔다. 프랑스 차의 특성이 드러나는 부분이다. 전통적으로 르노 푸조 시트로엥 등 프랑스 자동차들은 승차감이 부드러워서 많이 출렁이고 핸들링이 좋지 않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커브길을 돌아나가는 코너링 성능이나 운전자의 핸들링에 반응하는 스피드가 빨라 운전 재미를 주는 것이 특징이다.

SM7 노바만의 장점과 단점

SM5에서부터 들어간 ‘퍼퓸 디퓨저’ 역시 그대로 센터페시아 가장 중간에 배치돼 있다. 르노삼성차에서 판매하는 6가지의 향수 카트리지 중 2개를 넣어 기분에 따라 향기를 바꿀 수 있다.

최상위 트림에서 선택 가능한 나파 가죽 시트의 촉감과 컬러가 뛰어나며 운전석과 조수석에 통풍 기능이 추가됐다. 운전석에는 전동조절 마사지 기능도 들어갔다. 특히 헤드레스트는 칭찬받을 만하다. 항공기의 1등성 타입의 헤드레스트는 좌우에 머리 지지대가 있어 한층 편안한 기분이 들게 한다.

일부 경쟁모델에는 없는 액티브 헤드라이트가 적용돼운전대를 돌리는 방향에 따라 조각이 변한다. 스마트카드를 가지고 차에서 내려 1∼2m만 멀어지면 자동으로 도어가 잠기고 사이드 미러가 접히는 오토클로징 기능도 편리했다.

하지만 아쉬운 부분도 없지는 않다. 스티어링휠 뒤에 패들 시프트 레버가 설치돼 있는데 운전하면서 조작하기가 불편한 위치에 붙어 있어서 기능성이 떨어진다. 정차 중 자동으로 브레이크를 잡아주는 오토홀드도 없다. 도어가 여닫히는 느낌이 너무 가볍고, 앞쪽 도어 안쪽에 배선이 노출돼 준대형차로서의 격이 떨어지는 모습도 보였다. 카톡쇼 평가단은 SM7 노바에 몇 가지 아쉬운 모습이 있기는 하지만 조용하고 부드러운 운전감성과 운전재미를 동시에 추구하는 개성 있는 운전자라면 선택할만한 가치가 있다는 판정을 내렸다.

mobidi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