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내기 김수연 기자의 좌충우돌 부동산]응찰자로 꽉 찬 법정, 입찰함 열자 “아∼”
더보기

[새내기 김수연 기자의 좌충우돌 부동산]응찰자로 꽉 찬 법정, 입찰함 열자 “아∼”

동아일보입력 2012-12-26 03:00수정 2012-12-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동부지법 경매현장
24일 서울 광진구 자양2동 서울동부지방법원. 김수연 기자가 이날 경매법정에 나온 물건의 목록을 보고 있다. 경매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당일 진행되는 경매물건의 사건서류와 등기부등본 등을 확인해야 한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 연말이라 신규 분양시장은 거의 문을 닫았고, 내년 1월에도 분양물량은 많지 않다고 하네요. 그래서 부동산 경매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그동안 소개해드린 분양현장과는 사뭇 분위기가 다르네요. 공부하지 않고 가면 손도 못 댈 것 같습니다. 당분간 저와 함께 ‘경매’를 공부해 보시죠. 》

법원에 거의 다 와서야 신분증을 놓고 온 사실을 알았습니다. 오 마이 갓! ‘신분증 없으면 법정에 입장도 못하는 것 아닌가…’ 호들갑을 떨다가 법원에 문의했습니다. 다행히 신분증이 없어도 법정에 들어가는 건 문제가 없다고 하네요.(하지만, 경매를 구경만 할 게 아니라 참여하려면 반드시 신분증과 도장을 챙기셔야 합니다.)

24일 오전 10시 서울동부지방법원 제7호 법정. 크리스마스이브인데도 사람들이 북적입니다. 다들 손에 입찰표와 누런 입찰봉투를 쥐고 있네요. 뻘쭘하게 앉아 있다가 옆에 계신 아저씨에게 물었습니다. “그건 어디서 얻으셨어요?” “저 앞에 가 봐” 법정 앞쪽에 서류 봉투가 쌓여 있네요.


경매에 참여하려면 입찰표를 작성해야 합니다. 원하는 물건의 사건번호, 입찰가격, 보증금액, 인적사항 등을 써야 하고요. 응찰자들이 오늘 경매에 나온 물건들이 빼곡히 정리된 표를 손에 쥐고 있네요. 이건 법원에서 제공하는 것도 아닌데, 어디서 구해야 할지 몰라서 복도를 돌아다녔습니다.

주요기사

좀비처럼 “표, 표, 표…” 하고 다니는 걸 본 한 아주머니가 “여기, 이거 2500원이야”라며 물건이 정리된 책자를 건네줍니다. 다른 업체 직원은 제가 딱해 보였는지 “아가씨, 이거 그냥 하나 가져가” 하며 A3 한 장짜리 경매정보지를 건넵니다.

이왕이면 일찍 도착해서 사건서류를 꼼꼼히 보는 게 좋습니다. 권리 관계에 변동은 없는지, 유치권이 설정돼 있는지 말이죠. 해당 물건의 등기부등본도 발급받아 살펴보면 좀더 안전할 겁니다. 여유를 두고 법원을 둘러보면 사람들이 어떤 물건에 관심이 있는지 귀에 들리기도 하고요. 경쟁자가 많으면 그만큼 입찰가격도 올라가겠죠.

한 할머니께서 갑자기 “입찰가격하고 보증금액을 어떻게 적어야 해?”라고 묻습니다. 저도 모르는데 진땀이 나더군요. 입찰가격란에는 본인이 입찰하는 가격을, 보증금액란에는 최저매각가격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적어 넣습니다. 입찰 봉투에는 이 서류와 함께 보증금액을 넣어 봉인을 한 후 입찰함에 넣습니다.

오전 11시 17분. 드디어 입찰함을 여는 시간입니다. 희비가 엇갈리죠. 이날 한 분은 감정평가액 2억5000만 원짜리 다세대주택을 1억6800만 원에 낙찰 받았습니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은 양 싱글벙글하더군요. 한 응찰자는 실패하고서 뒤도 안 돌아보고 법정을 나갑니다. “저기, 어딜 가시는 거죠”라며 앞에서 부르네요. 화가 나서 돌아가더라도 본인의 신분증, 도장을 제출하고서 자신이 냈던 보증금은 돌려받아야 합니다.

크리스마스이브에도 경매법정은 자리가 꽉 찼습니다. 평일에는 서 있는 사람도 넘칠 정도랍니다. 저도 한번 경매에 참여해보고 싶지만, 이제 1년차 신입기자인 제가 도전하기엔 당장 보증금도 없네요.

다음 취재엔 경매 과외선생님 한 분과 다시 법정을 찾기로 했습니다. 더 자신 있게 ‘경매’를 공부해 볼 수 있겠죠?

김수연기자 sykim@donga.com
#부동산#경매#분양시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