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함께하는 전통시장]정겨운 한가위, 온누리상품권으로 나누세요
더보기

[함께하는 전통시장]정겨운 한가위, 온누리상품권으로 나누세요

동아일보입력 2012-09-25 03:00수정 2012-12-04 11: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서울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광장시장. 광장시장상인회는 자체적으로 온누리상품권의 효과적인 회수 시스템을 구축했다.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요즘은 명절 선물로 온누리상품권도 많이 주고받아요!”

추석을 앞두고 명절 선물로 흔히 주고받는 상품권 가운데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이 새롭게 추가됐다.

온누리상품권은 전통시장의 매출을 증대시키고 신규 고객을 발굴하기 위해 중소기업청과 시장경영진흥원(www.sijang.or.kr)에서 2009년부터 발행하기 시작한 전통시장 전용 상품권으로, 2011년부터 ‘온누리 상품권’이란 이름으로 통합됐다.

5000원권과 1만 원권의 종이 상품권은 전국 1188개의 온누리상품권 가맹 시장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2011년 12월부터는 5만 원권, 10만 원권의 전자카드도 도입됐다.

주요기사

발행된 지 4년 만에 폭발적인 판매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온누리상품권은 2009년 약 104억 원, 2010년과 2011년 각각 약 753억 원, 2224억 원의 판매실적을 보였다. 올해는 전통시장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며 8월 말 현재 4000억 원을 돌파했고, 연말까지 5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시장경영진흥원은 예상하고 있다.

○ 온누리상품권이 짧은 시간에 대박 행진을 보이게 된 이유?

성공 이유①공공부문의 사용 장려

온누리상품권의 사용 활성화를 위해서 시장경영진흥원은 ‘월 1회 전통시장 가는 날’과 ‘1기관 1시장 자매결연’ 등의 캠페인을 벌이고 있으며, 지식경제부와 중소기업청을 비롯한 공공기관들이 공무원 복지 차원에서 구입 활동을 벌인 게 상품권 안착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자연스레 대기업들도 ‘전통시장 살리기’에 나섰다.

특히 삼성은 올 추석에만 1400억 원(전년대비 250% 증가)어치를 구입하는 용단을 내렸다. 이 밖에도 현대와 LG가 각각 200억 원(207% 증가), 60억 원(100% 증가)어치를 사들이는 등 기업들만 해도 작년 대비 약 2.5배 늘어난 1800억 원어치의 구입기록을 세웠다.

성공 이유②사용자 편리성 고려

2009년 이후 지자체별, 시장별로 발행되어 호환성이 떨어지던 전통시장 상품권이 2011년부터 온누리상품권으로 통합되면서 인지도가 대폭 향상됐다.

무엇보다 상품권 취급 가맹 시장 및 점포 수가 대폭 늘어난 것이 주효했다. 상품권 취급 가맹 시장 수는 2009년 739개에서 올해 8월 현재 1188개, 가맹 점포 수도 9만5478개에서 16만1210개로 증가한 것.

상품권의 현금상환 비율도 20%에서 40%로 늘어나 상품권의 60%만 사용해도 잔액을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게 됐다. 상품권 구입처도 발행 당시 새마을 금고 1곳이었으나 현재 10곳으로 늘어났으며, IBK기업은행뿐만 아니라 우리은행까지 참여하면서 온누리상품권을 보다 쉽게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성공 이유③신규 고객 유입 효과 뚜렷

상인들이 상품권을 대하는 태도도 달라졌다. 상품권 제도 시행 초기에 꺼리던 상인들도 교육(연간 4만 명) 등을 통해 인식이 바뀌었다. 무엇보다 온누리 상품권을 매개로 한 매출 상승과 신규 고객 유입 효과를 상인들이 먼저 체감하기 시작했다. 결과적으로 지난해 온누리상품권으로 전통시장의 매출이 14.9% 늘었으며 신규 고객은 11.6% 증가했다는 통계도 나왔다.

서울 종로구에 있는 광장시장상인회는 자체적으로 온누리상품권을 회수해 상인들에게 현금화시켜주기 때문에 인근 노점상들까지도 상품권을 선호할 정도다.

송파구 새마을시장의 임재복 상인회장은 “온누리상품권 덕분에 시장을 다시 찾는 발길이 늘어났고 그만큼 매출도 증가했기 때문에 환영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 이제는 공동구매보다 개인구매가 늘어나


공공부문의 선도, 전통시장의 개혁, 소비자들의 동참 등 3박자가 맞아 떨어지면서 대기업 주도로 이뤄지던 온누리 상품권의 유통 흐름에도 변화가 생겼다. 공동구매율보다 개인구매비중이 늘어나기 시작한 것이다.

공동구매비율은 2009년 45.5%에서 2012년 7월 22.6%로 줄어든 반면 개인구매율은 13.1%에서 54.5%로 급증했다.

시장경영진흥원 관계자는 “온누리 전자카드를 충전식으로 변경해 멤버십 형태로 운영하거나 온라인 판매처를 늘리는 등 보다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 전통시장 활성화에 더욱 기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온누리상품권의 유통이 활발해지자 가맹점이 아닌 인근 상권에서도 앞 다투어 온누리 상품권을 받는 문제가 생겨나고 있다. 전통시장 가맹점 외의 유통업체에서 거래될 경우 시장경영진흥원에 신고하면 된다.

온누리상품권 구매처는 우리은행, 우체국사업본부, IBK기업은행, 신협, 새마을금고, 광주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전북은행, 경남은행 등 총 10곳이다. 자세한 정보는 온누리 상품권 홈페이지(www.onnurigift.co.kr)에서 볼 수 있다.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