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목! 이 사람]리비아 총선 승리 NFA 창설 지브릴
더보기

[주목! 이 사람]리비아 총선 승리 NFA 창설 지브릴

동아일보입력 2012-07-11 03:00수정 2012-07-12 10: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 리비아’ 짊어질 새 실력자
리비아를 대표하는 정치인의 이름이 7일 총선을 기점으로 43년 만에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에서 마흐무드 지브릴(60·사진)로 바뀌었다. 로이터통신은 10일 “부분 개표가 이뤄진 가운데 지브릴 전 과도정부 총리가 창설한 ‘국민의 힘 연합(NFA)’이 수도 트리폴리 등에서 압도적 우세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초 ‘아랍의 봄’ 이후 튀니지 이집트 등에서 이슬람 세력이 집권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뉴욕타임스는 NFA가 승기를 잡은 데 대해 “정쟁 속에서도 품위를 유지하고 많은 부족과 꾸준히 교류한 지브릴 전 총리의 명망이 큰 힘이 됐다”며 “그는 새로운 헌법을 만들어야 하는 리비아의 향후 정치 국면에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할 인물”이라고 내다봤다.

지브릴이 리비아 국민 600만여 명 중 100만여 명에 해당하는 최대 부족인 와팔라족 출신인 것도 강점으로 분석됐다. 와팔라족은 1993년 카다피 암살미수 사건을 주도해 탄압을 받았다. 비공식 출구조사에서 약 80%와 60%의 득표율을 낸 트리폴리와 벵가지 인근에 많이 거주한다.


미국 피츠버그대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고 교수를 지낸 지브릴은 지난해 3월 과도정부 수반을 맡았다. 내전 기간에는 해외 각국을 돌며 반군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 활동 때문에 미스라타 등 사상자가 많았던 격전지를 중심으로 “위험을 피해 도망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런 리비아 일부의 여론은 그가 지난해 10월 카다피 사망 직후 사임한 배경이 됐다.

주요기사

지브릴은 과도정부 인사의 피선거권을 제한한 이번 총선 원칙에 따라 출마하지 않고 50여 개 군소정당 연합인 NFA의 대변인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선거 기간 내내 다른 어떤 후보보다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8일 142개에 이르는 모든 정당의 대연정을 제안한 그는 극단적 이슬람주의자들을 비난하는 것을 피하면서 통합에 힘쓰고 있다. 지브릴은 최근 한 TV 인터뷰에서 “나는 이슬람 정치세력의 그 누구보다 독실한 이슬람교도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람 세력을 배제하는 대신 포용과 통합에 힘쓰겠다는 간접적인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한편 알자지라방송은 9일 “이번 주말에야 최종 개표 결과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리비아#지브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