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하! 그 광고]SK텔레콤, 생각대로 T ‘콸콸콸’ 원빈 편
더보기

[아하! 그 광고]SK텔레콤, 생각대로 T ‘콸콸콸’ 원빈 편

동아일보입력 2011-03-26 03:00수정 2011-03-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선 데이터 통신 속도가 2배… 원빈 장난기 보는 재미도 2배
‘펨토셀’ 기술로 2배 빨라진 무선 인터넷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SK텔레콤의 생각대 로 T ‘콸콸콸’ 원빈 편. SK마케팅앤컴퍼니 제공
SK텔레콤의 생각대로 T ‘콸콸콸’ 캠페인이 새로워졌다. 기존 캠페인이 데이터 무제한이라는 양적인 측면이 강조됐다면 올해 선보인 광고는 소비자들이 2배 빠른 속도로 더 나은 품질의 무선 데이터 통신을 즐기는 확장된 의미를 담았다. 기존 캠페인이 축적해 온 자산은 이어가면서도 새로운 요소가 필요했다.

또 최근 통신업계의 화두가 되고 있는 무선 데이터의 과부하를 해결해 데이터 전송 속도를 2배 빠르게 하는 신기술 ‘펨토셀’을 어렵지 않게 표현하는 것은 이번 광고의 중요한 역할이다. 단 15초 안에 기술적인 부분을 소비자가 거부감 없이 이해할 수 있도록 풀어내는 것 역시 어려웠다.

핵심 메시지인 ‘펨토셀로 2배 빨라진 무선 데이터’를 쉽게 표현하기 위해 생각해 낸 방법은 재미있는 비유였다. 일반적인 상황에서 어떤 특정 요소가 들어옴에 따라 2배로 빨라지는 모습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소비자들이 가장 이해하기 쉬울 것으로 판단했다.

원빈 편에서는 원빈을 몰아치는 근육질의 거구 트레이너 아놀드 홍이 바로 펨토셀인 셈이다. 아놀드 홍의 존재감을 부각시키기 위해 먼저 등장하는 트레이너는 귀여운 여성으로 설정했다. 귀여운 여성이 다리를 잡고 있을 때는 장난스럽고 느릿느릿 윗몸일으키기를 하던 원빈은 아놀드 홍이 다리를 잡자 180도 바뀌어 어마어마한 속도로 윗몸일으키기를 한다. 원빈은 평소 대중들 앞에서 다소 진지해 보였기 때문에 이런 밝고 장난기 넘치는 대반전은 더 힘을 받았다.

주요기사

이 캠페인은 비틀스의 ‘오블라디 오블라다’를 배경음악으로 활용해 지속성을 이어갔다. 이 곡은 ‘즐겁게 흐르는 인생’을 표현하는 노래로, 생각대로 T가 주는 무제한 무선 데이터 통신의 즐거움을 표현하는 데 어울린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새로운 광고에서는 약간의 변화를 줘 2배 빠르게 했다. 원래 속도로 흐르다가 2배 빨라지는 이 곡을 통해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했다.

이번 광고 촬영의 관건은 원빈의 체력이었다. 15초짜리 광고지만 촬영은 하루 종일 걸렸다. 주인공인 원빈은 당연히 하루 종일 윗몸일으키기를 해야 했다. 스태프들의 걱정과 우려가 무색하게도 원빈은 1000번 이상 반복되는 윗몸일으키기를 너끈히 소화했다. 게다가 2배 빠른 속도로도 너끈히 소화했다. 원빈은 걱정하는 스태프들에게 “평소에 운동 열심히 한다니까요”라며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아놀드 홍도 촬영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최근 한 드라마에 용병으로 등장해 강인한 모습을 보였던 그는 거친 외모와 달리 실제로는 장난기가 가득했다. 원빈과 촬영 중간에 운동에 대해 얘기를 나누며 친해지자 아놀드 홍의 장난은 더욱 심해졌다. 원빈도 아놀드 홍의 장난에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했고, 이를 포착한 것이 실제 광고에 활용됐다.

이계명 SK마케팅앤컴퍼니 플래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