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누가 시장을 움직이는가]윤상우 토자이홀딩스 본부장
더보기

[누가 시장을 움직이는가]윤상우 토자이홀딩스 본부장

동아일보입력 2009-11-14 03:00수정 2009-11-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년간 바이오벤처 전문 캐피털리스트로 경험을 쌓은 윤상우 본부장은 “탄탄한 기술력과 실적을 기반으로 다국적 기업에 기술이전을 하는 국내 바이오벤처업체가 앞으로 좀 더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영대 기자
일본계투자사 합류후 4곳 인수
다른 기술에 투자해 위험분산
“국내기술, 다국적사에 팔 것”


바이오 및 에너지전문 투자회사인 토자이홀딩스의 윤상우 바이오사업 총괄 본부장(40)은 최근 10년 동안 50개 이상의 바이오 벤처에 투자하고 15개 이상의 바이오 업체를 주식시장에 상장시켰다. 국내 몇 안 되는 바이오벤처 전문 캐피털리스트다. 하지만 대학원에서 공부할 때만 해도 이 분야에서 일하고 있으리라는 생각은 하지 못했다고 한다.

윤 본부장은 포항공대(현 포스텍) 생명과학과와 서울대 분자생물학과 대학원을 졸업한 후 2000년 현대그룹 계열사인 현대기술투자에 연구원으로 입사했다. 당시는 바이오벤처 붐이 크게 일던 때로, 현대기술투자도 국내 최초의 바이오텍 전용 펀드를 만들고 이 분야에 뛰어들었다. 바이오 관련 업체 심사를 위해 포스텍 인력을 대거 뽑았고, 그 팀에 윤 본부장이 포함된 것.


윤 본부장이 보는 바이오벤처 업계의 지난 10년은 다사다난했다. 2000년부터 몇 년간 바이오 벤처 분야에 대한 투자가 활발하게 이어졌지만 2002년 말부터 증시가 침체되면서 시장도 같이 가라앉는 듯했다. 하지만 2004년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연구는 바이오 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이때 수많은 바이오벤처가 우회상장을 통해 주식시장에 얼굴을 내밀었다. 하지만 황 교수의 논문 조작이 드러나면서 바이오 시장은 다시 고꾸라지기 시작했다.

주요기사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동안 바이오벤처 업계는 10여 년 전보다 훨씬 탄탄해졌다는 것이 윤 본부장의 평가다. 그는 “가능성만으로 투자를 받을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며 “실적이 없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 바이로메드, 메디포스트, 메디톡스 등 10년을 견디며 살아남은 바이오벤처는 기술력을 보유한 탄탄한 기업으로 성장했다.

윤 본부장은 지금도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꽃 한번 피워보지 못하고 사장되는 많은 바이오벤처 업체를 본다고 했다. 좋은 신약후보물질을 다국적 제약사에 기술이전 해본 경험이 별로 없고, 물질 연구 단계 이후 상업화 단계에서 바이오 인프라 산업이 뒷받침되지 못한 것이 주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하지만 전망이 어둡지는 않다. 몇 개 안 되지만 성공사례가 없는 것도 아니고, 대기업과 제약회사들의 투자로 바이오 인프라도 조금씩 나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윤 본부장은 올 초 일본계 투자회사인 토자이홀딩스에 합류해 4개의 바이오벤처에 투자했다고 말했다. 차세대 핵심 분야인 단백질 분석, 줄기세포 분화 등의 기술을 가진 노바셀테크놀로지와 세계 최초 췌장암 조기진단 및 항체치료제에 도전하는 렉스바이오, 서울대 기반의 피부생명공학기업이자 기능성 화장품 분야의 와이즈덤래버러토리, 국내 250여 개 병의원에 납품하는 바이오디바이스 개발기업 티셀바이오 등이다.

그는 “바이오 벤처에 투자할 때 한 가지 기술에만 다걸기(올인)하면 위험하기 때문에 네 개 회사에 골고루 투자했다”며 “4개 바이오벤처 인수를 통해 신약 개발, 단백질 분석, 줄기세포 분화, 항노화를 아우르는 사업군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와이즈덤래버러토리와 티셀바이오에서는 이미 개발된 제품들이 있어 회사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벌어들일 수 있다. 티셀바이오에서 만드는 ‘PRS(Platelet Rich Stemcell)’ 키트는 자가혈로부터 줄기세포를 손쉽게 추출하도록 하는 의료기기다. 전국 대도시 250여 개 병의원으로 판매하고 있다. 와이즈덤래버러토리는 현재 시판 중인 주름개선 화장품을 업그레이드해 새로운 제품을 내년 초에 내놓을 계획이다.

노바셀테크놀로지와 렉스바이오는 원천기술을 보유한 회사다. 노바셀테크놀로지의 자산은 신약 개발이나 바이오시밀러(특허가 끝난 바이오 의약품) 개발에 필요한 ‘프로테오믹스’라는 단백질 분석 기술이다. 렉스바이오는 췌장암을 미리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삼성서울병원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2곳과 공동 연구 중이다. 이 회사는 췌장암세포만 공격하는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는 “렉스바이오는 향후 해외 다국적 제약사로 라이선스를 매각할 계획이고, 노바셀테크놀로지는 상장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이르면 내년에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바이오벤처의 기술을 다국적 제약사로 매각하는 것은 극히 드물다”며 “내년 말 렉스바이오의 기술을 다국적 회사에 매각하는 계약을 성사시킨다면 국내 바이오벤처 역사에 하나의 이정표를 세우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지 기자 nuk@donga.com

▼ 윤상우 본부장은 ▼

―1993년 포항공대(현 포스텍) 생명과학과 졸업

―1995년 서울대 분자생물학과 대학원 졸업

―2000년 현대기술투자 투자팀장

―2006년 한국기술투자(KTIC) 바이오 총괄 팀장

―2008년 리딩투자증권 이사

―2009년 토자이홀딩스㈜ 바이오사업 총괄 본부장(전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