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A+리포트]대우건설의 글로벌 위상
더보기

[A+리포트]대우건설의 글로벌 위상

동아일보입력 2010-09-04 03:00수정 2010-09-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외선 토목보다 원전 등 발전플랜트 최강자 명성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월성 원자력발전소 3, 4호기의 건설 당시 모습. 1994년 공사에 착수한 대우건설은 3호기 전체 공정을 4년 만에, 4호기는 원자로 건물 외벽 축조를 17일 만에 각각 완공하는 등 세계 최단 기간 기록을 세웠다. 사진 제공 대우건설
1979년 리비아 우조비행장 건설은 이탈리아 업체가 공사하다 포기하고 떠나버린 어려운 공사였다. 한낮 온도가 40∼50도를 오르내리는 사막 한가운데에서 대우건설 직원들은 야영생활을 하면서 700km 길이의 도로 공사를 끝냈다. 공사 당시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최고지도자는 대우건설 공사현장을 방문해 한밤에도 대낮같이 불을 밝히고 일하는 모습을 보고 한국인의 열의와 근면함에 뜨거운 찬사를 보냈다. 당시 리비아는 북한과 수교를 맺은 국가였지만 이를 계기로 한국과 리비아 간에 국교가 수립됐다고 하는 것은 유명한 일화다.

리비아 사례처럼 대우건설은 어려움이나 위험을 무릅쓰고 해외에 진출해 민간 외교의 첨병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우건설은 1970년대 후반 에콰도르 도로공사를 시작으로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유럽지역 등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총 390여 건, 340억 달러의 공사를 수행하며 한국 건설의 위상을 높여 왔다.

2010년 대우건설의 해외수주 목표는 45억 달러로 지난해보다 60% 높게 잡았으며 해외사업 비중을 30% 이상으로 확대해 신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나이지리아, 리비아, 알제리 등 주요 국가에서 영업을 강화하고 국내외 전문 엔지니어링사와의 협력관계도 두텁게 해 오일, 가스 분야의 수주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중동, 동유럽, 남미 등 신규 시장 개척을 통한 다변화를 추진하고 원자력발전, 바이오가스 플랜트 등 미래 성장동력사업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지도 강하다.


대우건설은 1980, 90년대 국내 건설업체들이 해외건설시장에서 토목, 건축 분야에 집중할 때 역으로 석유와 가스, 발전플랜트 등을 주력으로 사업구조를 개편했다. 이에 따라 아프리카 리비아와 나이지리아에서 수많은 액화천연가스(LNG) 플랜트와 배송설비를 지으며 세계적인 LNG 플랜트 시공업체로 발돋움했다. LNG 플랜트 외에도 최첨단 기술이 필요한 원전을 비롯해 화력, 수력, 조력 발전소 등 다양한 발전플랜트 시공 경험과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발전 관련 플랜트도 주력사업으로 육성해 왔다.

주요기사

대우건설 관계자는 “직원들이 도전과 창조정신으로 새로운 시장에 진출한 결과 현지인들이 한국은 몰라도 대우건설은 알아볼 정도로 신뢰와 명성을 쌓았다”며 “7월 말 리비아와의 외교관계가 불투명했지만 지난달 즈위티나 복합화력발전소 공사를 따낼 정도로 수주에 차질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