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망하지 않는 법]눈-귀 사로잡는 ‘시즐 마케팅’
더보기

[망하지 않는 법]눈-귀 사로잡는 ‘시즐 마케팅’

입력 2009-05-08 02:56수정 2009-09-22 09: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감각보다 상상력 자극하라

TV를 보면 음식이나 맥주 광고가 유난히 자극적일 때가 있다. 찌개가 보글보글 끓는 소리며 맥주병을 따는 소리에 먹고 싶어져 결국 구매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결과를 낳는 것이 바로 ‘시즐(Sizzle)’ 효과다. 시즐 효과는 고기 구울 때 나는 ‘지글지글’ 소리의 영어 표현을 마케팅 용어로 만든 것이며, 이것이 구매로 이어지면 시즐 구매가 된다. 제품의 핵심 포인트가 될 만한 소리나 시각을 마케팅에 활용하는 기법으로 최근 광고마케팅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창업에서 시즐 효과로 재미를 보는 업종이 바비큐전문점과 김밥전문점 등이다. 매장의 맨 앞에 조리 공간을 설치해 지나가는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방식이다. 꼬치 요리 프랜차이즈 업체인 ‘꼬챙이’는 시각적인 시즐 효과를 극대화했다. 투명 유리창으로 고객들이 꼬치를 구워 먹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보행자의 눈을 사로잡는다. 매장의 길이가 좁은 경우에는 주방을 앞에 배치해 초벌구이 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이는 직접 조리 과정을 보여줘 구매 욕구를 유발하는 동시에 위생적인 신뢰도까지 얻을 수 있어 반응이 좋다.

하지만 시즐 효과 마케팅을 한다고 무조건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매장 상품이나 아이템의 취지에 어긋나면 도리어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 따라서 매장 특성을 고려해 고객들에게 특별한 이미지를 심어 주는 전략이 필요하다. 시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3가지를 미리 염두에 두는 것이 좋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