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용준의 버핏 따라하기]그린 에너지에 아낌없는 투자
더보기

[조용준의 버핏 따라하기]그린 에너지에 아낌없는 투자

입력 2009-03-30 03:05수정 2009-09-22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장주 투자와 가치주 투자를 상반된 투자방식이라고 주장하는 시장분석가와 투자관리자들은 자신의 무지를 드러내고 있는 셈입니다. 성장(대개 플러스지만 마이너스가 될 때도 있습니다)은 가치등식의 한 구성요소일 뿐이니까요.” ―워런 버핏, 2000년 연례보고서 중에서

지금 같은 불경기에 주식시장은 크게 하락한 상태이기 때문에 우량주를 저가에 매입해서 장기투자하기 좋은 시기다. 장기투자를 하기 위해서는 보통 4단계를 거칠 필요가 있다.》

첫 번째 단계는 “과연 이 산업이 지속적으로 존재할 수 있는 것인가”에 관한 물음이다. 투자하려고 하는 기업의 제품이나 서비스가 영속적인 사업에 포함되는지 여부다.

두 번째는 그 산업의 성장속도와 진입장벽에 대한 평가다. 산업의 성장속도가 빠를 것인지와 진입장벽이 높은지를 판단해야 한다. 1990년대 정보기술(IT)산업이나 2000년대에 중국 관련 산업의 성장은 ‘메가 트렌드’였으며 관련 기업의 성장과 주가 상승 역시 빠르고 높았다.

세 번째는 기업의 이익창출 능력이다. 자기자본이익률(ROE)과 당기순이익 등을 기준으로 해당 기업의 지속가능한 이익창출 능력과 그에 따른 기업의 적정 가치를 산출해야 한다.

마지막은 기업가치와 주가수준을 비교해 저평가 상태인지 확인하는 것이다. 충분히 저평가돼 있을 때 매입해야 장기투자 수익이 극대화된다.

이전 글에서 기업평가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기 때문에 오늘은 산업의 선택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복리(複利)의 마술을 고려할 때 평균 이상의 성장을 하는 우량 기업에 장기투자하는 것은 아주 좋은 투자방법이다. 즉 장기투자를 하기 위해서는 기업이 속한 산업이 지속적으로 존재해야 하고 평균 이상의 고성장을 해야 한다. 일단 고성장하는 산업을 알려면 세상의 변화에 주목해야 한다.

하나의 예로 2000년대 초반에 버핏은 한국의 포스코 주식을 매입했다. 2008년에는 중국의 전기자동차 회사인 BYD 지분을 10%나 매입했다. 또 버핏이 2009년 주주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읽어보면 버핏의 전력회사인 미드아메리칸은 2008년 한 해 동안 풍력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로 전체 생산전력의 20%를 풍력 발전으로 전환했다.

장기투자를 하려면 ‘향후 10년, 20년, 30년 동안 변하지 않고 필요한 것이 무엇일까’를 생각해야 한다. 에너지는 그중 하나일 것이며 에너지 고갈이나 환경오염 등은 인류가 피할 수 없는 과제이기 때문이다.

2000년대 초반에는 중국 관련 산업이 고성장 산업이었듯 향후 세상의 변화 중 하나는 ‘그린 에너지’ 분야의 성장일 것이다. 지금과 같은 주가 하락기에 이 분야의 우량주를 싸게 매입할 수 있다면 아마도 좋은 투자 기회가 될 것이다. 신재생 에너지 관련 산업이 1990년대 IT산업과 2000년대 중국 관련 산업처럼 유망한 장기성장 산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버핏이 2008년에 투자한 기업들도 주로 BYD와 같은 전기자동차 회사, 제너럴일렉트릭(GE)과 같은 중공업 회사, 다우케미컬과 같은 화학 회사 등 장기적 관점에서의 성장산업 주식에 많은 투자를 했다.

그렇다면 세상의 변화를 읽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우선 책을 읽어야 한다.

버핏은 하루에 최소 6시간 이상 책을 읽으면서 보낸다고 한다. 한국의 가치투자자로 유명한 TSI투자자문의 이택환 대표는 가장 손쉬운 가치투자 방법으로 “책을 사서 보는 것”을 꼽았다. 1만 원짜리 책 한 권을 통해 저자의 가치관과 철학, 수년간 준비해 온 전문지식 등 많은 것을 간접 경험할 수 있으니 가치 대비로 볼 때 가장 손쉬운 투자가 독서라는 것이다.

지금은 경제전망이 불확실하고 그에 따라 주식, 부동산 등 많은 자산가격이 하락한 상황이다. 역설적으로는 많은 투자기회가 있는 시기라고 볼 수 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세상의 변화를 주목하는 지혜를 길러보는 것도 버핏을 따라하는 하나의 방법이 될 것이다.

“나는 책을 읽는 데 많은 시간을 보낸다. 아마 하루에 최소한 6시간 또는 그 이상일 것이다. 전화를 하며 한두 시간을 보내며 나머지 시간에는 생각을 한다. 버크셔에는 회의가 없다. 나는 회의를 싫어한다.” ―워런 버핏, 1994년 10월 11일자 오마하 월드헤럴드 중에서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