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맞춤 재테크]상가 1채 상속하려는데…
더보기

[맞춤 재테크]상가 1채 상속하려는데…

동아일보입력 2012-02-13 03:00수정 2012-02-13 06: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대 수익 안좋으면 양도후 현금 물려주는게 절세 Q. 김모 씨(76)는 최근 건강이 나빠져 상속 준비를 서두르기로 마음먹었다. 김 씨가 가진 재산은 살고 있는 아파트와 상가 건물 1채뿐이다. 최근 임대 수익률이 좋지 않은 상가를 팔아 현금을 챙기려 했지만 주변으로부터 상속할 때 부동산이 금융자산에 비해 유리하다고 조언을 들었다. 고민에 빠진 김 씨, 과연 무엇이 정답일까.
A. 결론부터 말하자면 김 씨처럼 자산이 부동산에 몰려있는 경우에는 부동산을 팔아 금융자산을 확보하는 게 옳은 판단이다. 일반적으로 부동산만 가지고 있다가 갑자기 세상을 떠나면 남은 가족들은 상속세를 내기 위해 적지 않은 현금을 마련하느라 고생하기 마련이다. 또 최대 2억 원까지 금융자산의 20%를 상속 재산에서 공제받을 수 있는 장점도 있다.

김 씨와 가족들의 세 부담을 모두 따져 봐도 결국 금융자산을 물려주는 게 유리하다. 현재 김 씨의 상가는 기준시가가 8억 원이며 양도할 경우 13억 원 정도의 시세 평가를 받을 수 있다. 김 씨가 부동산을 상속하면 기준시가인 8억 원을 적용받지만 반대로 양도한다면 양도세를 뺀 나머지 현금 11억8000만 원을 상속하는 것이다. 결국 부동산을 처분해 금융재산을 상속할 경우 상속재산이 3억8000만 원 늘어나고 상속세율을 40%라고 가정했을 때 상속세도 1억5000만 원 는다. 여기까지만 보면 차라리 부동산을 그래도 상속하는 게 세 부담이 더 적은 것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우선 금융재산의 경우 부동산이라면 받을 수 없는 금융상속공제 2억 원을 받을 수 있어 전체 상속재산이 1억8000만 원으로 줄고 상속세 차도 약 7000만 원으로 준다. 여기에 상가를 팔지 않고 그대로 상속할 경우 자녀들이 나중에 물려받은 상가를 양도할 때 부담해야 하는 세금이 추가된다. 만일 자녀들이 3년 뒤 시세 변화 없이 13억 원에 양도한다면 양도세로 약 1억2000만 원의 세금을 내야 한다. 부동산으로 상속받은 결과 당장의 상속세를 줄인 대신 양도세 부담 때문에 최종적으로 5000만 원을 더 손해 보는 셈이다. 이처럼 상속세뿐 아니라 향후 자녀가 납부할 양도세까지 생각하면 부동산으로 상속해 주는 것이 반드시 유리하다고 볼 수 없다.

따라서 김 씨의 상가가 오래돼 임대료 수익이 변변치 못하거나 향후에도 시세가 오를 가능성이 거의 없다면 지금이라도 팔아 현금을 확보하는 것이 낫다. 자녀의 세 부담까지 고려하면 불리하지 않은 조건인 데다 확보한 현금을 통해 더 높은 수익을 낼 수 있는 투자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물론 김 씨의 상가가 현재 임대료 수익이 높고 앞으로도 건물 가격이 계속 오를 것이라고 예상한다면 얘기는 달라진다. 당연히 당장 파는 것보다 시세차익을 보기 위해서라도 그대로 자녀에게 물려주는 게 더 유리하다. 결국 부동산 처분을 두고 절세를 고민할 때에는 세금에 대한 상식뿐 아니라 자신이 가지고 있는 부동산의 가치가 어떻게 바뀔지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

최용준 미래에셋증권 WM컨설팅팀 세무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