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석동빈 기자의 자동차 이야기]美서 7일간 2000km 주행 운전 피로도 적었다… 왜?
더보기

[석동빈 기자의 자동차 이야기]美서 7일간 2000km 주행 운전 피로도 적었다… 왜?

동아일보입력 2012-03-13 03:00수정 2012-03-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출장으로 7일간 미국 동부와 중동부의 11개 주를 자동차로 다녔습니다. 버몬트, 매사추세츠, 뉴욕, 펜실베이니아, 웨스트버지니아 등으로 총 이동거리는 약 2000km에 이릅니다. 짧은 시간에 여러 지역을 돌아봤기 때문에 깊이 있는 여행이 되지는 않았지만 미국 자동차 운전 문화의 특징을 파악하는 데는 도움이 됐습니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장거리를 운전한 것에 비해서는 피로도가 적었다는 것입니다. 도로 환경이 좋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다른 운전자와 도로를 나누어 쓰면서 발생하는 스트레스가 적은 것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운전자끼리 경쟁적이거나 전투적이지 않아서 끼어들 때 양보를 잘해주고, 위협적인 운전이나 과속은 거의 보기가 힘들더군요.

미국 운전자들은 차로를 바꾸지 않고 가던 길을 계속 가려는 성향이 강해서 빈 공간을 찾아 계속 이리저리 차로를 바꾸며 불안하게 하는 차량이 적습니다. 고속도로 요금소에서 한 줄은 차량이 길게 늘어서고 다른 줄은 짧아도 긴 줄에서 짧은 줄로 이동하는 차량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이 같은 운전이 답답해 보일 수도 있지만 운전의 스트레스와 사고를 줄이는 데는 도움이 된다고 봅니다. 운전자끼리 다툼을 벌이듯 운전을 하는 경우도 보기 힘든데 기본적으로 양보의 문화가 깔려 있는 데다 자칫 화가 난 다른 운전자로부터 총을 맞을 수도 있기 때문에 서로 조심하는 측면도 있습니다.

미국에 와서 아직 과속단속 카메라는 단 1대도 보지 못했는데, 과속 차량은 오히려 한국보다 훨씬 적습니다. 경찰에 과속으로 단속될 경우 수백 달러의 벌금과 보험료 인상 등으로 운전자가 보는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니기 때문이죠. 엄청난 수의 과속단속 카메라로 운전자를 감시하는 한국이 이론적으로 미국보다 과속 억제 효율이 더 높아야 하지만 실제는 그렇지 못합니다.

주요기사

뉴욕 코네티컷 뉴저지 같은 동부의 인구밀집지역에서 농촌지역인 중부로 갈수록 운전의 여유로움은 높아지는데 중동부에 위치한 웨스트버지니아에서는 제한속도가 70마일(약 112km)인데도 80마일(약 128km)을 넘기는 차가 거의 없더군요. 동부지역의 제한속도는 55∼65마일(88∼104km)이지만 80마일 안팎으로 달리는 차가 많습니다. 아무래도 인구밀도가 높고 경쟁이 치열한 곳일수록 운전도 급해지나 봅니다. 이런 동부지역에서도 기자가 방향지시등을 켜고 끼어들기를 할 때 뒤차가 일부러 간격을 좁혀온다든지 경적 세례를 날리며 끼어들기를 방해받은 적은 없습니다.

경쟁과 교통체증이 심한 한국이지만 운전자들이 생각만 조금 바꾸면 훨씬 평화롭고 스트레스가 적은 운전환경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너그러운 운전은 단지 몇 분만 늦게 갈 뿐이고 피로는 훨씬 줄어든답니다.―미국 노스헤이븐에서

석동빈 기자 mobidi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