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송아영 “단순한 행정도시로 그쳐선 안돼… 삶의 질이 높은 도시 만들어야”
더보기

송아영 “단순한 행정도시로 그쳐선 안돼… 삶의 질이 높은 도시 만들어야”

지명훈 기자 입력 2018-05-30 03:00수정 2018-05-30 04: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에게 듣는다]송아영 자유한국당 세종시장 후보

“세종시는 단순한 행정중심도시에 그쳐서는 안 됩니다. 밖으로는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상징 도시로, 안으로는 시민의 삶의 질이 높은 도시로 변모해야 합니다.”

6·13지방선거에서 여성으로 유일하게 광역단체장에 도전한 송아영 자유한국당 세종시장 후보는 ‘새로운 시장, 꿈꾸는 세종’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경제자족도시, 대한민국 교육중심도시, 교통이 편리한 도시, 시민 삶의 질이 높은 도시를 건설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세종시는 어떤 도시가 돼야 한다고 보나.

“도시는 빼곡한 건물이 아니라 그 공간을 채우는 무형의 가치로 완성된다. 시민들이 스스로 세종의 내일을 꿈꾸고 가꾸고 완성할 수 있어야 한다.”

―구체적인 공약을 설명한다면….

관련기사

“공공 빅데이터 산업을 특화해 경제자족도시를 만들겠다. 행정기관이 많고 공직에 종사하는 주민이 많아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시립 글로벌인재양성관이나 학습전략센터를 만들어 아이들이 사교육 없이 전국 최고의 학습능력을 갖게 하겠다. 자가용보다 대중교통이 더 편리하고 인공지능 신호체계로 교통 체증이 없는 도시를 만들겠다. 경력단절 여성과 노인, 장애인이 세종시 발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일할 기회를 주겠다.”


―향후 행정수도 개헌에 어떤 입장인가.

“새로운 헌법에 국가 균형발전의 상징이자 국가 행정의 중심인 세종시를 반드시 행정수도로 명문화해야 한다. 우리 당도 이를 당론으로 채택해 충청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춘희 후보의 지난 4년간 시정을 평가한다면….

“신도심 상가의 절반가량이 비었다. 그 나머지도 부동산 중개사무소가 채운 곳이 많다. 자영업자들은 임차료 문제로 신음하고 있다. 이 후보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시절 만든 ‘차 없는 도시’ 정책은 교통 문제를 더욱 심각하게 만들었다. 외형적으로 성장했지만 경제는 활력을 잃고 삶의 질은 별로 개선되지 못했다.”

―다른 후보들과 비교할 때 강점을 꼽는다면….

“세종에서 태어나고 자라고 세 딸을 키우며 청년을 교육했다. 누구보다 지역과 시민에 대한 애정이 깊다. 정치 이념이나 안위에 구애받지 않는 진정성 있는 시장이 되겠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