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깨비 늬우스] ‘상사의 조건’
더보기

[동깨비 늬우스] ‘상사의 조건’

동아일보입력 2017-07-05 10:18수정 2017-07-05 10: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배는 입은 닫고 지갑만 열라”는 말이 있죠. 사사건건 참견하고 비판하는 상사보다 비전을 제시하고 묵묵히 후배를 이끄는 리더가 필요하다는 얘기죠.

최근 인크루트가 직장인 898명을 조사한 결과 97%가 ‘꼴불견 상사를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는데요. 이들의 98%는 ‘꼴불견 상사가 근무 의욕을 떨어뜨렸다’고 지적했습니다.

꼴불견 상사의 유형은 자신의 업무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미꾸라지형과 본인의 기분에 따라 팀 분위기를 좌우하는 이기주의형 각각 20%로 1위였죠. 이어 말 바꾸는 변덕쟁이형(19%), 사사건건 참견하는 지적형(15%)이 뒤를 이었습니다.


반면 직원들이 선호하는 직장 상사는 효율적으로 업무를 추진하고(24%), 팀원과 수평적 소통 관계를 이끄는(21%) 인물이었습니다. 우리는 과연 어떤 선배, 상사로 비춰지고 있을까요.

관련기사

동깨비 올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