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의 속살] 친문 vs 친안…‘치열한 신경전’ 충청권 민주 경선
더보기

[정치의 속살] 친문 vs 친안…‘치열한 신경전’ 충청권 민주 경선

대전=유근형기자 입력 2017-03-29 15:46수정 2017-03-29 16: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9일 낮 더불어민주당 충청권역 대선 후보 경선이 열린 대전 충무체육관.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홈구장인 이곳은 이날 민주당 지지자들이 뿜어내는 열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문재인 전 대표,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 지지자들은 체육관 자리를 잡는 것에서부터 양보 없는 기 싸움을 벌였다.

27일 호남 경선에서 문 전 대표, 안 지사, 이 시장의 지지자들이 좌석을 3등분해 자리한 것과 달리 이날은 체육관의 절반가량을 안 지사의 지지자들이 선점하며 세(勢)를 과시했다. 문 전 대표와 이 시장 측은 나머지 절반의 좌석에 나눠서 앉을 수밖에 없었다.


안방에서 경선을 치르는 안 지사 측 지지자들은 행사 시작 전부터 응원가를 쉬지 않고 불렀다. 이들의 응원 열기가 얼마나 뜨거웠는지 사회자는 “본 행사가 시작되면 응원을 자제해 달라. 우리는 하나라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 달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본격 행사가 시작된 후 내빈 소개 때도 진영간 기 싸움은 멈추지 않았다.

친문(친문재인)인 양향자, 김병관 최고위원과 문재인 캠프에 합류한 박병석 전 국회부의장, 도종완 박범계 의원 등의 이름이 나올 땐 문재인 지지자들이 환호성을 질렀다. 특히 추미애 대표가 연단에 나오자 추 대표의 이름을 연호했다.

반면에 안 지사를 돕는 조승래, 강훈식, 김종민, 어기구, 박완주 의원이 소개될 땐 안 지사 지지자들만 뜨겁게 환호했다. 세 후보의 지지자들로부터 골고루 환호를 받은 이는 이해찬 의원, 이춘희 세종시장 정도였다.

특히 최성 경기 고양시장이 연설을 할 때 긴장감이 확 치솟았다. 최 시장은 안 지사의 대연정 주장을 겨냥해 “자유한국당과의 대연정을 논의하는데, 우리가 청산해야 될 적폐청산이다”며 “친일 청산과 같이 적폐청산 없이 연립정부가 가능하냐”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 측에서 환호가 나오자, 안 지사 지지자들은 “그만해라” “내려와”라고 고성을 질렀다.

홍재형 선거관리위원장은 27일 호남권 경선에서 안 지사의 이름을 ‘안정희’로 잘못 부른 것에 대해 이날 사과했다. 홍 위원장은 “제가 존경하는 안 지사의 이름을 잘못 말해서 이 자리를 빌어서 사과를 드린다”고 하자 안 지사의 지지자들이 박수화답했다. 추 대표는 “제 이름을 거꾸로 읽으면 ‘애미’다. 아주 긴장된 날이었다”며 이해를 구했다.

이날 충청권 경선장은 그간 문 전 대표와 안 지사 간의 감정의 골이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주는 것 같은 분위기였다. 당 관계자는 “누가 후보가 돼든 대선주자 간의 갈등을 해소하는 것이 본선 승리를 위한 일차적인 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