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아일보-채널A-R&R경선증시 개장 열흘… 여야 주가 살펴보니
더보기

동아일보-채널A-R&R경선증시 개장 열흘… 여야 주가 살펴보니

동아일보입력 2012-07-26 03:00수정 2012-07-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누리, 박근혜 독주… 주가는 2100원 하락
민주당, 문재인 5100원 1위… 金-孫추격전
여야가 12월 대선을 위한 본격적인 경선레이스에 돌입한 가운데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의 경선주식시장에서 박근혜 문재인 의원이 각각 당내 경쟁자들을 크게 따돌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일보와 종합편성TV 채널A가 리서치앤리서치(R&R)와 함께 진행 중인 ‘18대 대선후보 경선주식시장’(stock.randr.co.kr)에 따르면 25일 현재 새누리당 경선주식시장에선 박근혜 의원이 7900원으로 압도적 1위였다. 이어 김문수 경기도지사 900원, 김태호 의원 200원 순이다. 이를 예상득표율로 환산하면 박 의원 83%, 김 지사 9%, 김 의원 2%다. 박 의원의 독주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다른 후보들을 월등히 앞선 데다 정몽준 이재오 의원이 경선에 불참하면서 일찌감치 예상됐다. 하지만 16일 개장 첫날 1만 원으로 출발한 주가가 7000원대까지 떨어지는 등 하락세를 보였다.

민주당 경선주식시장에선 문재인 의원이 5100원으로 1위였고 김두관 전 경남도지사(2000원)와 손학규 상임고문(1300원)이 추격하고 있다. 이를 예상득표율로 환산하면 문 의원 55%, 김 전 지사 22%, 손 고문 14%. 민주당은 순회경선에서 유효득표의 과반을 차지하지 못하면 1, 2위 후보 간에 결선투표를 치러야 하는데 만약 경선주식시장의 예측대로라면 문 의원의 과반 득표도 가능한 셈이다.

한편 여야 후보를 포함한 18대 대선주식시장에선 25일 현재 박 의원이 4700원으로 1위를 지켰다. 4000원대 초반에 머물렀던 그의 주가는 10일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상승세를 탔다. 11일 정두언 의원의 체포동의안 부결과 16일 5·16군사정변 관련 발언은 주가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주요기사

야권에선 사실상 정치 행보에 나선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탄력을 받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의 주가는 ‘안철수의 생각’ 출간을 계기로 2000원대 초반에서 2700원대로 상승하며 2위 자리를 되찾았다. 반면 문 의원의 주가는 안 원장의 주가와 반대로 2000원대 후반에서 2200원으로 떨어졌다.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경선주식시장#여야 주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