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0년 뒤 한국을 빛낼 100인]20인 3년간의 ‘변화와 도전’
더보기

[10년 뒤 한국을 빛낼 100인]20인 3년간의 ‘변화와 도전’

동아일보입력 2012-04-18 03:00수정 2012-04-18 15: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필립 교수 서울대 강의하며 ‘과학도 멘토’ 역할
박현주 회장 中법인 인가받아 세계진출 발판 마련
명예의 전당에 오른 20인은 지난 3년간 각자의 분야에서 적지 않은 성과를 올리면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주역으로 활약했다.

김필립 미국 컬럼비아대 물리학과 교수는 차세대 기술로 각광받는 그래핀 연구로 지난해 노벨 물리학상 공동 수상자가 되기에 충분한 자격이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올해 3월부터 2년간 서울대 초빙 석좌교수로 활동하면서 연구는 물론이고 한국 과학도들의 멘토이자 롤 모델 역할을 하고 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는 것도 눈여겨볼 만한 변화다. 2010년 100인에 처음 선정됐을 때 “도덕적으로 문제가 없고 열심히 노력하다 실패한 사람에게 다시 기회를 주는 사회, 다양성을 인정하는 사회, 수평적 관점에서 다른 사람과 다양한 분야를 바라볼 수 있는 사회를 꿈꾸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현실 정치 세계로 다가가고 있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역시 차근차근 자신의 꿈을 실현하고 있다. 글로벌 자산운용사를 꿈꿔왔던 박 회장은 세계무대 진출의 발판이 될 중국에서 신청 2년 만인 최근 미래에셋화신자산운용 설립인가를 받았다. 지난해 7월 글로벌 골프브랜드인 타이틀리스트를 보유한 미국 어큐시네트를 인수하면서 인수합병(M&A) 분야에서 한국 금융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관련기사

장하준 영국 케임브리지대 경제학과 교수와 이창용 아시아개발은행(ADB) 수석이코노미스트 역시 무대를 세계로 넓혀가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의 원인을 진단하고 대안을 제시해온 장 교수는 대중과의 소통에도 앞장서는 경제학자로 꼽힌다. 2010년 펴낸 ‘그들이 말하지 않은 23가지’는 16개국에서 출간됐거나 출간될 예정이다. 이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서울대 교수직을 내놓고 2010년 주요 20개국(G20) 서울 정상회의 준비위원회 기획조정단장을 맡아 성공적 개최에 기여했다. 지난해 3월부터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로 ADB 수석이코노미스트로 활동 중이며, 한곳에 안주하지 않는 도전적인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피겨 여왕’ 김연아 선수는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을 유치하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하면서 스포츠 외교관으로서의 잠재력도 유감없이 발휘했다.

특별취재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