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IN&OUT/양종구]4년 후엔 행복할 수 있을까
더보기

[IN&OUT/양종구]4년 후엔 행복할 수 있을까

양종구·스포츠부 차장 입력 2018-06-25 03:00수정 2018-06-25 03: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양종구·스포츠부 차장
“또 ‘희망고문’이 될 텐데…. 도대체 언제까지 이래야 하는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만난 K리그1 전북 최강희 감독은 ‘한국의 성적에 대한 전망’으로 이같이 말했다. 최 감독은 “한국이 16강 진출이란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것은 좋다. 하지만 축구계 전반적인 현실은 그렇지 않은데, 늘 이상만 좇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안 되는 줄 알면서도 ‘혹시나’ 하는 기대를 버리지 못하고 고통스러워하는 ‘희망고문’을 당한다는 것이다.

24일 한국이 멕시코에 패한 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이영표 KBS 해설위원과 박지성 SBS 해설위원도 비슷한 말을 했다. “근본적이고 혁신적인 변화가 없으면 4년 후에도 똑같다. 국민들은 월드컵을 즐길 권리가 있지만 매번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끝나 안타깝다.” 특히 박 해설위원은 “우리 선수들이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 다만 오늘의 결과가 지금 대한민국 축구의 현실이다”고 강조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7위 한국, 15위 멕시코. FIFA 랭킹으로 모든 것을 판단할 순 없지만 한국은 F조에서 랭킹이 가장 낮고 한국의 부진은 그에 맞는 결과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문가들이 가장 주목하는 문제가 축구선수 육성 시스템이다. 최근 한국 유소년 축구는 여러 문제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 선수 육성을 중요시하던 학원축구와 ‘놀이’를 중시하는 클럽축구가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 축구선수 양성보다는 ‘놀이축구’를 강조하는 흐름이 대두되면서 학원축구가 위축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학원과 클럽 지도자들끼리도 서로의 이익에 따라 대립하는 형국이다.

관련기사

이런 상황 속에서 그나마 두각을 나타내는 일부 선수로 대표팀을 구성하다 보니 언제나 선수 자원이 부족했다.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도 공격수 권창훈과 수비수 김민재 등 주요 선수들의 줄부상으로 대표팀 전력에 큰 구멍이 났다. 일부에선 ‘전북 현대 선수 없으면 대표팀 구성이 안 된다’고 비아냥거릴 정도였다.

선수 육성 시스템 개선은 수십 년간 지적된 문제였다. 즐겁게 축구하는 분위기를 형성해 저변을 넓히고 능력 있는 선수를 발굴하자는 움직임은 늘 있었다.

하지만 저변은 넓혔는데 제대로 된 선수는 없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해답을 찾지 못하고 있다.

사실 한국 축구는 2002년 4강 신화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그리고 증가하는 유럽 진출 선수 등 그럴듯하게 드러난 현상 탓에 마치 축구 선진국이라도 된 듯한 착각에 빠져 있었다. 그래서 축구협회가 어린 선수들을 육성하는 시스템 개선은 무시한 채 연령별 국가대표를 구성해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낼 궁리만 하고 있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영표 박지성에 안정환 등 한국 축구의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스타들이 입을 맞춘 듯 “드러난 현상에 안주하지 말고 한국 축구의 인프라와 노력을 점검해보고, 시스템부터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다.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양종구·스포츠부 차장 yjongk@donga.com
#러시아 월드컵#축구 대표팀#선수 육성 시스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