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IN&OUT/양종구]‘희생양’ 김호곤… 축구협 인적 쇄신은 이제부터다
더보기

[IN&OUT/양종구]‘희생양’ 김호곤… 축구협 인적 쇄신은 이제부터다

양종구 스포츠부 차장 입력 2017-11-03 03:00수정 2017-11-03 05: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 겸 부회장(사진)이 2일 사표를 냈다. 최근 불거진 한국 축구대표팀 경기력 부진에 따른 ‘거스 히딩크 감독 재영입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것이다.

김 부회장은 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이 6월에 남긴 “히딩크 감독이 한국대표팀을 맡고 싶어 한다”라는 카카오톡 문자 제안의 후폭풍을 견디지 못했다. “카톡 문자가 공식 제안이냐”는 김 부회장의 반발에 “제안이다”는 노 사무총장의 주장에 동조하며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히딩크 감독을 원하는 팬들의 무차별적 비난은 멈추지 않았다. 노 사무총장이 국정감사에 나와서 “히딩크 감독에게 내가 먼저 제안한 것이 사실”이라고 했지만 김 부회장에 대한 비난은 계속됐다. 김 부회장이 “명색이 국가대표 감독을 뽑는데 카톡 제안이 말이 되느냐”고 항변했지만 소용없었다.

문제는 축구협회의 반응이다. 협회조차 책임을 김 부회장에게만 떠넘기려 하고 있다. 최근 만난 협회 고위 관계자는 “실질적인 책임자들은 뒤로 빠진 채 김 부회장을 희생양 삼으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사실 협회는 그동안 대표팀 성적이 좋지 않으면 ‘희생양’ 찾기에 급급해했다. 주로 감독이나 부회장을 교체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부진하자 울리 슈틸리케 감독을 경질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16강 탈락한 뒤 ‘동영상 파문’까지 일자 홍명보 감독과 허정무 부회장을 희생시켰다. 실제로 협회 행정을 주도한 인사들은 이들을 방패 삼아 뒤로 숨었다. 축구인 출신 부회장은 ‘얼굴 마담’ 성격이 강하다. 각종 행사에 회장 대신 참석하지만 ‘실권’은 거의 없다. 허 전 부회장이나 김 부회장도 마찬가지였다.

양종구 스포츠부 차장
정몽규 축구협회 회장은 지난달 19일 팬들의 비난에 대해 사과하며 임원 개편 인사와 협회 개편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기룡 협회 홍보실장은 “회장께서 다음 주 인적 쇄신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2일 말했다.

주요기사

이번에도 김 부회장만 내세워 방패막이 삼는다면 한국 축구의 미래는 불을 보듯 뻔하다. ‘제2 홍명보’ ‘제2 슈틸리케’란 희생양만 양산하며 세계 축구의 변방으로 밀릴 것이다. 아시아에서 중국에도 뒤진 한국 축구의 변화를 위해 대대적인 인적 쇄신이 절실하다.
  
양종구 스포츠부 차장 yjongk@donga.com
#김호곤#축구협회 인적 쇄신#거스 히딩크 감독 재영입 논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